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전세가율 평균 68.8%…12년 만에 최고

최종수정 2014.08.06 07:12 기사입력 2014.07.11 07:30

댓글쓰기

광주광역시, 78.4%로 최고치…서울 64%, 2001년 이후 가장 높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전국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셋값 비율)이 1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전세 선호 현상이 심화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11일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평균 68.8%로 2002년 4월(68.8%)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최고치인 69.5%(2001년 10월)와 불과 0.7%포인트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지역별로는 광주의 전세가율이 78.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광주 남구가 81.3%를 기록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80%를 넘겼다. 광주는 동구, 서구, 북구, 광산구 등 전 지역의 전세가율이 70%를 넘어섰다.

대구는 서구(69.1%)를 제외한 중구, 동구, 남구, 북구, 수성구, 달서구, 달성군 등이 70%를 웃돌아 평균 75.0%를 기록했다. 대전도 평균 71.1%의 전세가율을 기록했으며, 울산(72.2%)은 북구를 제외한 중구, 남구, 동구가 70%를 넘겼다.
이 외에도 전북(75.2%), 충남(74.1%), 경북(73.8%), 화성(73.6%), 강원(72.9%), 군포·전남(72.6%), 의왕(72.3%), 충북(71.5%), 수원(71.1%), 오산(70.7%), 안양(70.4%)등이 70%를 웃돌았다.

서울은 64.0%로 2001년 11월(64.4%) 이후 가장 높은 전세가율을 기록했다. 구별로는 성북구(71.1%)가 유일하게 70%를 웃돌았으며, 한강 이북 지역의 평균 전세가율(66.0%)이 한강 이남(62.3%) 보다 높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전세가율이 높다는 것은 매매가와 전세가의 차이가 적다는 의미"라며 "시장의 불확실성 때문에 최근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은 좁아지고 전세가 상승폭은 커져 전세가율이 계속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