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 좋은 미래' 김기식 "6·4지방선거 사실상 패배"

최종수정 2014.06.11 11:07 기사입력 2014.06.11 11:06

댓글쓰기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초ㆍ재선 의원의 모임인 '더 좋은 미래'의 간사인 김기식 의원(사진)은 11일 "(6ㆍ4 지방선거는) 사실상 패배한 선거 아니냐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더 좋은 미래'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객관적 수치로 보면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9대8로, 이기지도 지지도 않은 선거라는 평가가 있지만 당의 입장에서는 세월호 침몰 이후 현 정권과 새누리당에 대해 확실한 경고를 해내지 못했다는 점에서 그렇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그나마 이기지도 지지도 않았다는 객관적 지표상 결과가 나온 배경에는 서울시장과 충남지사, 강원지사 등 현직 광역단체장의 재선이 있다"며 "이는 지방선거는 후보와 당이 분리된 측면도 있고 현직 프리미엄이 있었다는 점이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앞으로 후보와 당이 분리되기 어렵고 현직 프리미엄이 작동되지 않는 총ㆍ대선에서 과연 새정치민주연합이 정권 교체를 해낼 수 있느냐라는 점에선 깊은 우려를 갖지 않을 수 없는 선거"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새정치민주연합이 근본적 혁신을 통해 수권정당으로서의 신뢰를 얻지 못한다면 다음 총ㆍ대선 전망이 상당히 어둡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더 좋은 미래는 지난 2월 발족 이후 미래정책, 정치개혁, 당혁신팀 등 3개의 팀을 운영하고 있다"며 "당혁신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행동으로, 실천으로 가동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이날의 토론회가 단순 토론회가 아니라 더 좋은 미래의 실천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더 좋은 미래'는 '6ㆍ4 지방선거 평가와 새정치민주연합의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