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새 총리·국정원장 '철저 검증' 예고

최종수정 2014.06.11 10:42 기사입력 2014.06.11 10: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청와대가 전날 지명한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와 이병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해 철저한 인사 검증을 예고했다.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의 고집과 불통이 여전히 건재함을 확인해주는 인사"라며 "벌써부터 언론으로부터 두 후보자의 그간 행적에 대해 무수한 지적이 제기되는 것으로 봐서 또 다시 인사 참사가 재연되는 것은 아닌지 심히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문 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생각하는 바가 새로운 것과는 정반대이고 국민 통합을 이끌기에는 너무나 한 쪽에 치우친 분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국정원장 후보자를 겨냥해선 "안기부 차장 출신의 측근을 내정한 것은 국정원 개혁에 대한 기대를 허무하게 만들었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따지고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문 총리 후보자가 칼럼 등을 통해 고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판한 사실을 겨냥해 "건전한 비판과 모욕, 조롱은 구분돼야 하는데 언론인 이름으로 전직 대통령을 조롱한 인사를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는 것을 보고 절망감을 느꼈다"면서 "정치도 결국 인간이 하는 일이기에 인간에 대한 예의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도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의 일대 혁신과 통합이 요구되는 지금 극단적인 이념 편향과 냉전적 가치, 증오의 사고로는 통합과 혁신을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혜자 최고위원은 "극단적 칼럼으로 국민 분열로 몰고 간 인사"라면서 "이런 인물이 세월호 사건으로 드러난 우리 사회의 병폐를 고치고 반대파에 손을 내미는 통합을 끌어낼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고 우려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