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 문화복지 및 문화예술교육정책 세미나

최종수정 2014.05.16 01:37 기사입력 2014.05.16 00:50

댓글쓰기

배재대 한류문화산업대학원이 주최·주관, 19일 오후 3시 배재대 국제교류관 401호(미디어강의실)

강병호 배재대 교수 겸 한류문화산업대학원장

강병호 배재대 교수 겸 한류문화산업대학원장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대전지역 문화복지, 문화예술교육정책 세미나가 19일 오후 3시 배재대학교 국제교류관 401호(미디어강의실)에서 열린다.

배재대 한류문화산업대학원이 주최·주관하고 (재)대전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세미나는 문화예술교육 및 문화복지 개념과 정책방향, 현장적용사례를 조사하고 이를 융합해 대전지역에서 실효성·연계성 있는 정책이 개발되도록 이끄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박관후 한국문화복지교육협회 회장

박관후 한국문화복지교육협회 회장

행사에선 ▲‘문화복지, 문화예술교육 개념과 정책의 현황’(박관후 한국문화복지교육협회 회장) ▲‘문화예술교육 및 문화복지 조사연구’(손의성 배재대 교수) ▲‘문화예술교육 및 문화복지 정책대안’(강병호 배재대 교수 겸 한류문화산업대학원장) 발표가 이어진다.

강병호 배재대 교수는 “이제 문화도 사회적 권리로 공공복지서비스영역에 등장하고 있다”며 “경제적·사회적·지리적·신체적 제약으로 문화예술을 누리지 못했던 이들은 문화예술교육과 문화복지서비스를 누리고 문화분야의 새 일자리도 만들어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교수는 “문화강사, 사회복지사, 기존 문화예술인력이 지역의 문화예술교육과 문화복지프로그램을 맡아오고 있었으나 전문성을 갖춘 전담인력이 부족해 형식적 운영에 그쳤던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화예술교육과 복지현장에서의 프로그램은 대부분 교육형태지만 중앙정부 정책은 문화예술교육과 문화복지가 서로 다른 개념으로 시행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 현장에선 두 개념과 자격기준(문화예술교육사 및 문화복지사)을 겸하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