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野, 앞으로 민주·낙하산 운운 하지 말라"

최종수정 2014.05.04 13:58 기사입력 2014.05.04 13: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은 4일 새정치민주연합의 6·4지방선거 광주시장 전략공천에 따른 내홍과 관련, "앞으로 민주 운운, 낙하산 운운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새정치민주연합이 광주시장 후보로 안철수 공동대표의 핵심 측근은 윤장현 후보를 전략공천하면서 경쟁하던 강운태·이용섭 후보가 공정한 기회 조차 박탈당하자 탈당을 선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안 공동대표가 자기 사람을 내리꽂은 '심야의 정치테러'는 나흘 연휴가 시작되는 금요일 밤에 이뤄졌다"면서 "기초연금법 처리에 시선이 쏠린 틈을 타 야밤에 몰래 보쌈하듯 '밀실 공천' '낙하산 공천'이 이뤄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낮에 당당하게 하지 않은 것만 해도 스스로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부끄러운 행위임을 자인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경쟁 후보 한 분은 국회의원 두 차례, 장관 두 차례, 광주광역시장 두 차례를 지냈고 다른 한 분은 국회의원 두 차례, 장관 두 차례에 국세청장과 관세청장도 지냈다"면서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는 이처럼 쟁쟁한 경력을 갖고 일찌감치 뛰어온 후보들에게 공정한 경쟁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자기 사람을 내리꽂았다"고 말했다.

이어 "텃밭이라고 해서 아무나 내리꽂아도 그만이라는 식으로 민주 광주시민들을 모독했다"며 "그 오만과 독선을 일제 강점기에 비유하며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후보의 절규를 고아주 시민들은 듣고 계신다"고 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