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운태·이용섭, "광주시장 전략공천 반발 탈당~단일화 주목"

최종수정 2014.05.03 14:42 기사입력 2014.05.03 14:42

댓글쓰기

강운태 광주시장

강운태 광주시장

이용섭 의원

이용섭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강운태 광주시장과 이용섭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로 윤장현 예비후보가 전략 공천된데 반발해 3일 탈당을 선언했다.

강 시장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후보 경선을 무시한 채 밀실야합 공천을 강행했다"며 "민주의 성지 광주를 모독한 반시민·반민주적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강시장은 "새 정치를 갈망하는 시민에게 헌 정치로 답한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 지배하의 정당에 더는 머무를 수 없다"며 "6·4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광주의 자존심과 명예를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의원도 곧이어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강점기 조국,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만주로 떠나야 했던 독립군의 심정으로 사랑하는 당을 떠난다"고 선언했다.

또한 "'광주에는 아무나 공천해도 당선된다'는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혀 광주정신을 모독하고 시민의 마지막 자존심마저 짓밟았다"며 "김 대표는 통합을 빌미로 광주시민을 기만했고, 안 대표는 새 정치를 빙자해 국민을 우롱했다"고 성토했다.

이 의원은 “김한길·안철수 대표는 다른 곳도 아닌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그것도 공천심사관리위원회에서 논의 한 번 없이 ‘밀실정치’를 통해 황금연휴를 앞둔 심야에 전격적으로 ‘낙하선 공천’,‘지분공천’을 단행했다”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어떠한 좌절과 고난이 닥치더라도 6월 4일 승리의 그 날까지 시민과 함께 정의와 정도를 위해 싸우겠다”며 “그리하여 광주시민들의 참정권을 짓밟고 광주정신을 훼손한 김한길·안철수식 ‘새정치’가 얼마나 오만한 결정이었는지 시민들의 힘으로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과 이 의원은 이날 바로 탈당계를 제출하기로 했지만, 단일화나 예비후보 등록과 관련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강 시장은 "단일화는 논의한 바 없다.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기대도 하고 있다"고, 이 의원은 "민주 대 반민주, 시민 후보 대 낙하산 후보의 대결에서 시민의 참정권을 살리는 길이라면 모든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공천을 전후해 탈당한 분, 부당하게 공천에서 떨어진 분들과 자연스럽게 무소속으로 결합·연대도 예견한다"면서도 "앞으로 일은 시민의 뜻에 따르겠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연휴를 앞둔 지난 2일 밤 전략공천을 확정·발표한 것을 두고 "불쾌하다. (중앙당의) 엄청난 잘못에 대한 나름의 계산으로 추정된다"고 비난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