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스公 임직원 반납 임금 어디에 쓰일까

최종수정 2014.04.30 09:46 기사입력 2014.04.30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공공기관 정상화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가스공사 (사장 장석효)의 사회공헌 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30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올해 초 2급 이상 임직원 264명이 지난해 임금 인상분 전액을 반납해 모은 돈 3억5000만원을 한국에너지재단에 기탁했다.
재단은 올해 불과 1억원의 예산으로 400여가구의 가스비를 지원할 예정이었는데 가스공사의 기부로 인해 4배 이상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3개월 이상 가스요금을 체납한 기초생활수급자 등은 가구당 최대 20만원을 지원 받게 됐다.

가스공사는 부채 감축 계획에 따라 올해 200억원 이상의 경비를 삭감해야 하지만 사회공헌 예산은 점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가스요금 감면 등 지원 범위를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가스공사 에너지 빈곤층 가스요금 지원 현황>

<한국가스공사 에너지 빈곤층 가스요금 지원 현황>


가스공사는 지난해 5월부터 가스요금 감면을 정액제로 변경했고 요금 할인 폭도 확대했다. 다자녀 가구를 요금 감면 대상에 포함시키는 등 에너지 복지 제도를 많이 개선했다. 또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에 대해 동절기 동안 가스요금을 미납하더라도 공급을 중단하지 않고 유예해주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해 가스공사가 사회적 배려 대상자와 사회복지시설에 감면해준 가스요금은 482억원으로, 전년 대비 38% 증가했다. 2010년(226억원)에 비하면 두 배 이상 증액한 셈이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장애인, 다자녀 가구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452억원, 사회복지시설에 30억원의 도시가스 요금을 감면했다.
가스공사는 올 하반기 대구로 본사를 옮긴다. 최근에는 대구지역에 9500만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에도 후원군 역할을 하고 있다. 2010년부터 법인카드 사용에 따라 생긴 포인트를 전통시장 상품권 형태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고 사회복지 시설에 지원한 금액이 5억원에 이른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