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조선사 美 셰일가스 들여올 LNG탱커 수주 채비

최종수정 2014.04.23 08:57 기사입력 2014.04.23 08: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일본 조선회사들이 미국 셰일가스를 들여올 액화천연가스(LNG)선을 수주할 채비를 하고 있다.

재팬 마린 유나이티드(JMU)와 미쓰이 엔지니어링&조선 등이 2008년 이후 발을 뺐던 LNG선 분야에 다시 진출하려고 조선소를 개조하고 최신 건조설비를 갖추고 있다고 23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전했다.

JMU는 앞으로 3년간 10억엔을 투자해 벌크선과 오일탱커를 건조하던 조선소를 LNG선을 짓는 데 맞춰 개조할 계획이다. 미쓰이는 수십억엔을 들여 최신 건조설비를 갖추기로 했다.

LNG 탱커. 사진=블룸버그

LNG 탱커. 사진=블룸버그



일본은 미국 셰일가스를 2017년부터 수입한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셰일가스를 액화해 일본으로 들여올 LNG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업체가 참여한 3개 북미 셰일가스 개발 프로젝트에서 뽑아낸 천연가스를 수입하는 데만 LNG선 30~40척이 필요하다. 세계적으로는 2020년까지 LNG선 수요가 300대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셰일가스 수입은 23일 일본을 방문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 倍 晉三) 일본 총리의 의제 중 하나다. 미국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지 않은 나라에 대한 셰일가스 수출을 건별로 승인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미국에 셰일가스 수출을 더 열어줄 것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