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경, 선장 '1호탈출' 방조 논란 "승객 구조에 활용할 생각 못해"

최종수정 2014.04.22 12:15 기사입력 2014.04.22 12:15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세월호 침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경, 선장 '1호탈출' 방조 논란 "승객 구조에 활용할 생각 못해"

세월호 침몰 당시 해경이 선장이 여객선에 승객들을 남겨둔 채 먼저 탈출하는 상황을 방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한 언론매체는 해양경찰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지난 16일 세월호 침몰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경비정은 목포해경 소속 123정(100t급)이다"라고 전하며 "이날 해경은 선박 구조를 가장 잘 아는 선원들을 다른 승객을 구조하는 데 적극 활용하지 않고 육지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400명에 가까운 다른 승객들이 여전히 배에 갇힌 채 구조의 손길을 애타게 기다리던 때 배의 구조를 잘 아는 선장과 선원들을 육지로 옮겨 배에서 먼저 빠져나오는 1호 탈출을 도왔다"고 전했다.

이에 해경 관계자는 "선원들을 구조할 당시에는 배가 넘어가는 긴박한 상황이어서 한 명이라도 더 구조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선원들을 구조에 활용할 생각은 미처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