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진표 경선 복귀…"절충안 받아들이겠다"

최종수정 2014.04.13 17:40 기사입력 2014.04.13 17:40

댓글쓰기

-여론조사. 여당 지지자 제외하는 안과 포함하는 안 50%씩 절충 수용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13일 당 지지자 조사와 새누리당 지지자 포함 여론 조사를 50%씩 절충한 방안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 지도부가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의 요청을 받아들여 경기도지사 여론조사 방식에서 여당 지지자를 제외하자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했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틀 전 저는 이 자리에서 특정 후보가 자신의 유불리를 따져 요구한 방식대로 경기 중에 ‘게임의 룰’을 바꾸는 정당 역사상 유례가 없는 부당함을 바로잡아 달라고 절실한 마음으로 요구했다"며 "하지만 저의 이런 진정성이 전달되지 않고 경선 룰에 관한 샅바싸움으로만 비춰지게 되어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행히 오늘 오전 승리를 위한 경쟁자이자 동반자이신 원혜영 의원님께서 제3의 절충안을 제시해 주셨다"며 "원혜영 의원의 절충안을 대승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원 의원은 이날 오전 김 의원이 경선을 보이콧 하자 절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원 의원의 절충안은 여당 지지자를 제외하는 김 전 교육감의 의견과 새누리당 지지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 여론 조사를 하자는 김 의원의 안을 50%씩 절충하는 것이다.
김 의원은 "당의 분열을 막고 통합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 대승적으로 양보하고 또 양보했다"고 말하며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원 의원의 절충안이 받아들여지면 즉시 경선에 복귀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 때 다시 보자"고 전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오후 6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회의를 열어 경기지사 경선 방식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