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짜 고객에 속지 마라"…이통사 '007 작전' 치열

최종수정 2014.04.12 11:05 기사입력 2014.04.12 11:00

댓글쓰기

이통사 채증·방통위 단속에 얌체 고객까지…휴대폰 유통업체 비상

휴대폰 판매점.

휴대폰 판매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고객 상담 내용이 유출되지 않도록 해달라."

이동통신사의 대리점과 판매점에 '정보 보안' 비상이 걸렸다. 영업정지 기간 불법 영업 행위를 포착해 신고하는 폭로전이 가열된 데다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한 방통위(방송통신위원회)의 불시 단속이 계속 되고 있어서다.
서울 시내 한 LG유플러스 직영대리점 직원은 "상담 내용을 유출시킨 직원에게 벌금을 물리거나 해고할 수도 있다는 경고를 받았다"며 "찾아오는 손님들 상담 안 해줄 수도 없는 노릇인데 어찌 해야 할지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A 온라인 휴대폰 종사자 커뮤니티에도 "요즘 통신사 직원들이 고객으로 위장하고 영업행위 채증해가니 의심스럽다 싶으면 대충 응대하다 보내세요" "상담 내용을 사진 찍거나 프린트해달라는 고객을 조심하세요" 등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영대리점.

LG유플러스 직영대리점.

썝蹂몃낫湲 븘씠肄

불시에 들이닥치는 방통위의 개인정보유출 단속과 얌체 고객들도 대리점과 판매점에게는 공포의 대상이다. 방통위는 지난 3월부터 휴대전화 판매점이 개인정보 유출의 주요 경로로 활용되고 있다며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갔다. 통신3사 대리점들과 계약을 맺고 3사를 모두 취급하는 휴대전화 판매점은 이동통신사 전산 네트워크를 직접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신분증 사본과 가입신청서를 스캔한 다음 가입 처리를 위해 휴대전화 대리점에 송부한다. 가입 절차가 끝나면 개인정보 관련 문서를 즉시 파기해야 하는데 이를 직접 보관하거나 외부로 유출시키는 휴대전화 판매점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상담 내용을 받고 다른 매장에서 비교하며 가격을 더 깎는 구두쇠 고객들도 경계 대상이다.

명동에 위치한 한 휴대폰 판매점 직원은 "방통위도 경찰과 함께 수시로 단속한다며 들이닥친다고 하니 전체 매장에 비상이 걸린 상태"라며 "판매점 특성상 단속에 걸릴 수밖에 없는데 우리보고 어쩌라는 거냐"며 불만을 털어놨다.

그는 얌체 고객에 대해서도 "요즘 고객들은 너무 똑똑해서 매장에 방문하자마자 할부원금부터 시작해 판매정책까지 묻는 고객들도 생겨나고 있다"며 "열심히 설명하고 상담해줘봤자 단가표나 견적표부터 상담내용까지 모조리 적어가서는 알아보고 오겠다고 해놓곤 절대 다시 안 온다"며 울상을 지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