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문에서 홍채까지…'생체보안' 뜬다

최종수정 2014.04.07 06:24 기사입력 2014.04.06 13: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삼성전자의 갤럭시S5, 애플의 아이폰5S에 지문인식이 잇달아 적용되면서 지문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비밀번호·패턴그리기 등의 보안 방식보다 한층 해킹·도용 등에 안전하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지문보다 더욱 안전하다고 알려진 홍채인식 기술까지도 스마트폰에 적용을 앞두고 있다.

지난달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생체인식기술 관련 출원은 216건(2011년)에서 394건(2013년)으로 45% 증가했다. 지문인식이 31.7%로 얼굴인식(44.7%)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고, 홍채인식이 8.6%를 차지했다. 잦은 개인정보 유출로 인해 공인인증서에 대한 불신감이 고개를 들고 있는 요즘, 복제하기 힘든 생체 정보로 본인인증을 할 수 있는 솔루션은 매력적이다. 암호와 달리 잊어버리거나 헛갈릴 염려도 없다.

삼성·애플 등 국내외 주요 스마트폰 업체가 연이어 지문인식 기능을 보안 기능으로 탑재한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다. 이를 통해 본인인증 뿐만 아니라 앞으로는 모바일 결제에도 폭넓게 쓰일 전망이다.

그렇다면 국내기업들의 지문인식 기술은 어디까지 왔을까. 국내 대표 보안기업 슈프리마(대표 이재원)는 지문인증 모듈 제품이 지난 4년 연속 코트라가 주관하는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됐다. 국내 중소기업 중에서는 유일하다. 2000년 설립된 이래 생체인식 분야를 선도해온 이 기업은 지문인식 핵심 알고리즘이 2004년·2006년 세계 지문인식 경연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현재 120개국에 수출을 진행 중이다.

크루셜텍은 국내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업체에 지문인식 기술을 공급하고 있는 업체다. 팬택이 국내 최초로 출시한 지문인식 스마트폰 '베가 LTE-A'에도 이 업체의 솔루션이 적용됐다. 모바일 결제업체 다날의 지문인식 결제 솔루션에도 기술을 공급했다. 지난 달에는 세빗(CeBIT)에 참가해 지문인식이 탑재된 TV리모컨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문인식보다 더욱 정확도가 높은 본인인증 수단으로 최근 거론되는 것이 홍채인식이다. 지문이 40개 정도의 식별특징을 갖고 있다면 홍채는 식별특징이 266개로 지문보다 훨씬 정확하게 사람을 식별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차세대 스마트폰에는 지문 뿐만 아니라 홍채인식 기술이 탑재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의 부피와 무게를 늘리지 않으면서도 적용할 수 있는 기술들이 특허출원되고 있다. 홍채인식기술의 특허출원 건수는 2011년 22건에서 2013년 25건으로 증가 추세다.

국내 기업들도 이같은 추세에 대응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카메라 모듈 업체인 해성옵틱스가 홍채인식 카메라 모듈을 공개했으며, 지문 1위 업체 슈프리마도 홍채 인식 분야 기술을 갖고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 삼본정밀전자도 홍채인식 장비 시장에서 성과를 보이며 증권가에서 향후 홍채인식 시장의 최대 수혜주로 꼽힌다.

향후 생체보안은 번호·암호 방식의 패스워드를 천천히 대체해 나갈 전망이다. 인식 기술이 급격하게 발전하면서 지문·홍채뿐만 아니라 머지 않은 미래에 정맥·심박수·손 모양 등으로 스마트폰을 해제하거나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찾는 모습도 심심찮게 보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