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인트업계 연봉킹은…업계 3위 안경수 노루페인트 회장

최종수정 2014.04.06 12:35 기사입력 2014.04.06 12: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등기이사의 명단이 공개된 가운데 국내 페인트시장에선 지난해 매출 기준 업계 3위 노루페인트 의 안경수 회장이 1위 정몽진 KCC 회장보다 더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안경수 노루페인트 회장은 지난해 급여 8억4375만원, 상여금 1억2890만원, 기타 근로소득 177만2000만원을 받아 총 9억7442만2000원의 보수를 받았다.

아울러 노루페인트의 지주회사인 노루홀딩스 의 한영재 회장은 급여 14억2438만원, 상여 1억7698만4000원 등 총 16억136억40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노루페인트는 지난해 4334억원(연결기준)의 매출을 올려 업계 3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같은 기간 3조2330억원의 매출을 올린 KCC 의 정몽진 회장은 지난해 보수로 안 회장보다 약 2억원 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 회장은 7억6500만원을 동생인 정몽익 대표는 7억8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정몽진 회장의 보수는 급여 7억521만원과 상여금 5943만원을 합산한 금액이고, 정몽익 대표의 보수는 급여 6억5258만원과 상여금 5501만원을 합한 액수다.
삼화페인트 는 지난해 499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건축경기 불황에도 플라스틱 도료 사업의 성장으로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 회사로부터 김장연 대표는 8억3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 8억원에 성과급 3200만원이 더해진 금액이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