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준유엔대사"北핵실험시 안보리 추가제재 강도 높을 것"

최종수정 2014.04.03 18:46 기사입력 2014.04.03 18: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오준 주유엔 대사는 3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가 추가 제재를 신속하고 강도높게 할 가능서잉 있다고 전망했다.

재외공관장 회의 참석차 귀국한 오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유엔 안보리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그런 상황(4차 핵실험)이 생기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도 "안보리 논의는 그런 상황이 생기면 안 된다는 강한 경고를 반복적으로 주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대사는 "4차 핵실험시 안보리가 추가적인 제재를 강화할 것"이라면서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은 거의 자동으로 추가제재를 한다"고 설명했다.

강화된 제재안에 대해서는 "지금 유엔의 제재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등과 관련된 금수조치와 금융제재"라면서 "특정분야가 아닌 좀 더 일반적인 무역제재나 금융제재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일반 무역거래가 모두 금지된다는 것은 아니다"면서 "제재의 범위가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노동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규탄 언론성명을 채택한 것과 관련 , 오 대사는 "노동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고 규탄돼야 한다는 것에 이견이 없어 신속하게 언론 성명이 합의됐다"면서 "북한의 위협적인 행태가 지속된다면 안보리가 추가적이고 더 강력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판단하게 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유엔의 대북제재가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는 "대북제재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3차례에 걸친 핵실험을 통해 안보리 제재가 강화되면서 모든 종류의 무기를 수출하는 것은 안보리결의 위반이기 때문에 북한으로서는 미사일을 개발해도 수출할 수 없는 상황"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체의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를 중지할 정도의 효과가 있길 기대한다면 그런 효과가 당장 오기는 어렵다"면서 "제재가 그렇게까지 강력하긴 쉬운 일이 아니다. 제재는 장기적 효과를 가지고 있어서 더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인권문제가 유엔 안보리 의제가 될 가능성에 대해 오 대사는 "유엔인권위원회(COI) 보고서가 있다고 해서 자동으로 안보리 의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고 전제하고 "아직 그런 논의는 없지만 안보리 내에서 '아리아 방식'으로 부르는 회의가 열릴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내다봤다.

아리아방식 회의는 안보리가 공식으로 다루기에는 너무나 민감한 문제를 안보리가 아닌 밖의 장소에서 안보리 회원국들이 모여 완전히 비공식으로 논의는 방식을 말한다.


금강산 관광 재개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안의 '대량현금'(벌크캐쉬) 조항 위반인지는 유엔이 유권해석을 해야 한다는 외교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이는 금강산관광이 유엔 대북제재를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다는 반증이기도 하다"면서 "은행을 통한 금융거래를 회피하는 시도를 막기 위해 '벌크캐쉬'로 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