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래 신직업 들여다보기①]'녹색건축전문가'

최종수정 2014.04.12 14:19 기사입력 2014.04.12 14:19

댓글쓰기

공동주택에 대한 친환경 인증을 받을 경우 재산세 감면 등 인센티브가 주어짐에 따라 인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녹색건축전문가는 녹지 등 생태공간을 조성하고 에너지효율 및 친환경자재를 사용하는 등 녹색건축 인증기준에 적합한 건축물을 설계·시공하는 설계자 또는 엔지니어다. 정부가 선정한 신직업으로 지정돼 젊은 층의 인재가 유입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일부.

공동주택에 대한 친환경 인증을 받을 경우 재산세 감면 등 인센티브가 주어짐에 따라 인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녹색건축전문가는 녹지 등 생태공간을 조성하고 에너지효율 및 친환경자재를 사용하는 등 녹색건축 인증기준에 적합한 건축물을 설계·시공하는 설계자 또는 엔지니어다. 정부가 선정한 신직업으로 지정돼 젊은 층의 인재가 유입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아파트가 밀집한 서울 일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지방의 작은 건설사를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최근 고민에 빠졌다. '녹색건축인증제' 도입에 따라 자신이 건설한 아파트를 친환경건축물로 인증받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것이다. 인증을 받으면 취득세, 재산세, 환경개선부담금 감면뿐만 아니라, 용적률 완화 등의 혜택을 주기 때문에 한 푼이 아쉬운 A씨에겐 비용을 아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럴 때는 '녹색건축전문가'를 찾는게 좋은 방법이다.

친환경건축물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이 커짐에 따라 앞으론 ‘녹색건축전문가’란 다소 생소한 직업이 큰 인기를 끌 전망이다.
지난달 18일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등 13개 관계부처가 공동 발표한 ‘신직업 육성 추진계획’에서는 정부육성 26개, 민간육성 15개 등 41개의 새로운 직업을 발표하며 녹색건축전문가를 포함시켰다.

노일준 고용노동부 고용서비스정책과장은 취지에 대해 “기존의 직업이 아닌 신직업 41개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유망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공공서비스부터 도입해 이후 민간시장에서 직업 창출이 자연스럽게 이어지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녹색건축전문가는 녹지 등 생태공간을 조성하고 에너지효율 및 친환경자재를 사용하는 등 녹색건축 인증기준에 적합한 건축물을 설계·시공하는 설계자 또는 엔지니어를 말한다.
이 직업이 나오게 된 배경엔 50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을 분양하는 사업자는 주택성능을 반드시 표시해야 하는 녹색건축인증제 때문이다. 지난해 공공주택은 1000가구에서 500가구 이상, 공공건축물은 1만㎡에서 3000㎡ 이상으로 적용이 확대됐다. 이에 따라 자원절약형·자연친화적 녹색건축물 활성화를 위한 전문인력이 많이 필요한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녹색건축인증건수는 연간 500여건 내외 수준으로 이 제도가 시행되면 건축설계 및 서비스업, 건축사 종사자가 잠재 수요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1년 기준 건축설계 및 서비스업 종사자수는 5만6641명, 건축사는 매년 300~400명 정도 배출되며 1만7700명 수준이다.

내년에 국가자격 또는 국가공인 민간자격을 신설하고 운영방안과 연구용역, 전문가 자문 등이 이뤄질 계획이다.

국토부 미래전략담당관실 손옥주 과장은 “정부의 고용률 70% 달성에 발맞춰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자격 인증 제도를 정착해 우수 인력이 모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