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카데미 이어…'오바마·오티스 셀카'도 삼성폰

최종수정 2014.04.03 08:17 기사입력 2014.04.03 08:17

댓글쓰기

오티스·오바마 '셀카'

오티스·오바마 '셀카'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스타 셀카'에 이어 '오바마-오티스 셀카'로 쏠쏠한 홍보 효과를 거두고 있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 등은 2일(현지시간) 미국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의 백악관 방문 행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보스턴 선수단의 구심점인 데이비드 오티스가 삼성전자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기사 제목을 '삼성이 제공한 오바마·오티스 셀카'라고 달았다.
전년도 월드시리즈 우승팀이 다음해 백악관을 찾는 연례행사로 보스턴 선수단은 지난 1일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해 오바마 대통령과 기념사진을 찍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사진이 찍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오바마·오티스 셀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오티스가 오바마 대통령과 '셀카'를 찍는 장면을 담은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티스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3로 사진을 찍었다며 지난달 아카데미 시상식을 떠올렸다. 당시에도 사회자 엘렌 드제너러스가 삼성 갤럭시노트3를 들고 객석을 돌아다니며 시상식에 참석한 스타들과 '셀카'를 찍는 장면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삼성전자 측은 지역 신문을 통해 "오티스가 갤럭시노트3를 이용해 사진을 찍은 게 맞다"며 "특별하고 역사적인 순간 우리 회사 제품이 사용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스턴 선수단의 백악관 방문을 앞두고 오티스와 함께 백악관 사진을 어떻게 팬들과 공유할지 논의했으나, 그가 과연 갤럭시노트3를 이용해 사진을 찍을지, 사진에 무엇을 담을지는 몰랐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 사진을 520만명에 달하는 자사 트위터 팔로워에게 공개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