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S5, 하루 7000대 판매…얼어붙은 시장서 선전

최종수정 2014.04.02 13:30 기사입력 2014.04.02 13:30

댓글쓰기

갤럭시S5

갤럭시S5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삼성전자의 새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가 하루 7000대 내외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갤럭시S5의 국내 일평균 판매량이 7000대 안팎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갤럭시S4 LTE-A가 출시 직후인 지난해 7월 일평균 1만∼1만3000대 판매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다소 적은 수준이다.
그러나 현재는 3개 이통사 가운데 시장 점유율의 절반을 차지하는 KT와 LG유플러스가 영업정지 중인 데다, 보조금도 거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수치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SK텔레콤이 제품을 조기 출시해 본격적인 마케팅이나 홍보가 쉽지 않았다는 점에서도 선전하고 있다고 분석됐다. 통상 새 전략제품이 출시되면 제조사와 통신사가 동시에 대대적인 마케팅·홍보에 나서왔으나, 이번에는 통신사단에서의 부분적 마케팅에 그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5의 글로벌 출시일인 11일을 전후해 본격적인 홍보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같은 선전의 배경으로는 가장 먼저 비교적 낮은 출고가가 꼽혔다. 갤럭시S5의 출고가는 86만6800원으로 전작인 갤럭시S4(89만9000원), 갤럭시S4 LTE-A(95만4800원)보다 낮은 수준이다. 보조금은 제한적이지만 출고가 자체가 비교적 낮기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
한편 갤럭시S5가 인기를 얻으면서 영업정지 중인 이통사의 일부 대리점이 제품 예약가입을 받아 논란을 빚기도 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