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 언행 신중히 하고 드레스덴선언에 호응해야" (상보)

최종수정 2014.04.01 15:43 기사입력 2014.04.01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정부는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을 비난한 것과 관련, 언행을 신중히 하고 건설적인 방향으로 호응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는 1일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북한은 지난달 31일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 국가원수의 외교활동에 대해 시정잡배도 입에 담길 꺼려할 표현을 사용하는 비상식적인 행태를 거듭해서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성명에서 북한은 자신들의 소위 ‘최고 존엄’에 대한 비방중상 중단을 주장하면서, 우리 국가원수를 저열하게 비방함으로서 북한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은 심사숙고해서 신중히 언행을 해야 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주시할 것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정부는 북한의 이러한 행태는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 그들의 소위 “중대제안”이 빈껍데기는 아니었는지 의심된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한 우리의 성의 있는 제안을 왜곡하고 폄훼하는가 하면, 핵실험을 운운하고 해상에서 노골적으로 무력도발을 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이러한 방식으로는 어떤 것도 얻을 수 없으며 국제적 고립만을 더욱 심화시킬 뿐이라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은 세계 각국에서 진정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드레스덴 통일 구상’의 의미를 잘 새겨서, 건설적으로 호응해 오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우리의 의사가 전달된 만큼 고위급 접촉을 통해서 드레스덴 제안에 대해 북측에 설명할 필요가 없어 고위급 접촉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박근혜 대통령이 드레스덴 구상을 발표한 것은 북한에 제의한 것으로 해석한다”면서 “굳이 고위급 접촉을 통해 이를 설명할 필요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다른 고위급 접촉에 대해서는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4월 중순까지 북한 내부 일정이 있고 우리도 독수리 훈련이 4월 중순이 예정돼 있다”면서 “이런 것들이 종료되기까지는 남북 간에 깊이 있는 대화를 하기는 현재 상황에서는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