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엠코, HMC투자증권서 손 뗀 이유는?

최종수정 2014.04.01 11:08 기사입력 2014.04.01 11:08

댓글쓰기

현대엔지니어링과 합병 후 관련성 없는 금융주 처분…유동성도 확보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현대엠코가 보유 중이던 현대차증권 지분을 현대차 등 그룹 계열사에 전량 넘겨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엠코는 전날 보유 중이던 HMC투자증권 107만8841주(지분율 3.68%)를 시간외 대량매매로 전량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현대엠코가 내놓은 지분은 현대차 현대모비스 , 기아차 가 각각 약 1.23%씩 사들였다. 이에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기아차의 HMC투자증권 지분은 각각 27.49%, 16.99%, 4.90%로 늘어나게 됐다.

주식 매각가는 전날 종가인 1만1000원이다. 이를 통해 현대엠코는 총 108억9629만4100원을 취득했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영업소득에서 나온 자기자금으로 현대엠코에 대금을 치렀다.
현대엠코가 지분정리를 한 것은 현대엔지니어링과의 합병 때문으로 보인다. 이날부터 현대엠코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합병되면서 사명이 없어지고 현대엔지니어링으로 바뀐다.

현대엠코 관계자는 "1일부터 현대엠코 법인이 없어지고 현대엔지니어링으로 바뀌는데 이와 관련해 지분을 정리하면서 본업인 건설업과 관련성이 떨어지는 금융주를 처분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에 갖고 있는 해비치컨트리클럽과 부산파이낸스센터에이엠씨는 계속 보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동성 확보 차원으로도 볼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지난 1월 현대엠코는 현대엔지니어링과의 합병 결정을 밝혔다. 현대엠코 보통주주에게 현대엠코 보통주(액면가 5000원) 1주당 존속회사인 현대엔지니어링 보통주(액면가 5000원) 0.1776171주를 교부했다. 또 현대엔지니어링 보통주 72.55%를 갖고 있던 현대건설 보통주는 38.62%로 변경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보유하던 현대엠코의 지분은 25.06%에서 11.72%가 됐다.

이번 지분매각이 경영권에 변동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해석된다. 송민경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 조사연구팀장은 "지분 규모가 크지 않고 매각 대상이 기존 주주이기 때문에 경영권에 상당한 변동을 야기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