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외 전문가들 "금융 최대 리스크 '테이퍼링'… 위기 가능성 낮다"

최종수정 2014.03.25 12:00 기사입력 2014.03.2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국내외 투자 전문가들이 미국의 테이퍼링(양적완화 규모 축소)을 우리 금융의 가장 큰 위협 요인으로 꼽았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가계부채 등 국내 사정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줄었지만, 테이퍼링 외에도 중국의 경기둔화 등 해외 위험 요인을 지적하는 전문가가 크게 늘었다.

다만,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1년 이내에 금융시스템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다고 봤고, 중기(1~3년) 위험 발생 가능성 역시 낮다는 응답이 높다는 응답을 웃돌았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시스템 리스크' 설문조사 결과 국내외 투자 전문가들은 우리 금융시스템의 5대 핵심리스크로 ▲미국 양적완화 축소(77%) ▲중국 경기 둔화(72%) ▲가계부채(70%) ▲신흥국 금융불안(57%) ▲기업 신용위험 증가(41%)를 꼽았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보면, 국내 문제에 대한 걱정은 줄었지만 해외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는 더 높아졌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응답자의 24%가 '중국 및 신흥국 리스크'에 대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중국의 경기둔화(72%)와 신흥국의 금융불안(57%)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위험 부담도 지난해에는 50%로 조사됐지만, 이번에는 77%까지 뛰었다. 지난해 조사가 이뤄진 시점은 미국의 벤 버냉키 전(前)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테이퍼링의 시작 가능성을 알리기 전이다.
반면 국내 사정에 대한 우려는 다소 줄었다. '가계부채 문제(82% → 70%)'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지난해보다는 작아졌고, '부동산 시장 불안(57% → 22%)'과 '기업 신용위험 증가(53% → 41%)' 등을 지적하는 의견도 줄어들었다.

같은 조사에서 응답자의 51%는 단기(1년 이내)에 금융시스템 위기가 올 가능성은 '낮다'고 답했다. '높다'는 응답은 16%에 머물렀다. 특히 해외 조사대상자의 경우 '낮다'는 응답 비중이 94%에 이르렀다.

중기(1~3년)에 금융시스템 위기가 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낮다'는 응답(30%)이 '높다'는 응답(23%)보다 많았다.

응답자의 42%는 더불어 금융시스템 안정성 신뢰도(향후 3년간)가 '높다'고 응답했다. '낮다'는 응답은 8%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국내 금융기관 경영전략·리스크 담당 부서장 및 금융시장 참가자(펀드매니저 등) 74명과 해외 주요 자산운용회사 한국투자담당자 16명 등 총 9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진행됐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