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아성 "'우아한 거짓말' 연기 어려웠지만… 즐거워?"

최종수정 2014.02.18 15:11 기사입력 2014.02.18 15:11

댓글쓰기

▲ 고아성 '우아한 거짓말' (출처 '우아한 거짓말' 포스터)

▲ 고아성 '우아한 거짓말' (출처 '우아한 거짓말' 포스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배우 고아성이 영화 ‘우아한 거짓말’ 속 자신이 연기한 '민지'란 캐릭터에 대해 연기할 자신이 없었음을 털어놨다.

고아성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우아한 거짓말’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모든 연기를 경험으로 표현할 수는 없지만 가족을 잃는 것은 정말 못하겠더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함께 했던 김희애 선배님이나 김유정, 김향기 두 동생이 너무 좋았다"면서 "특히 동생으로 나오는 향기는 드라마 ‘여왕의 교실’에서 너무 재밌게 본 동생이다. 더욱이 주변에서 닮았다는 말도 많이 해 주신다”고 말했다.

김려령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우아한 거짓말'은 배우 김희애, 고아성, 김유정, 김향기 등 명품 여배우들뿐만 아니라 오대오 가르마의 옆집 공무원 고시생 ‘추상박’ 역할의 유아인, 현숙을 쫓아다니는 ‘만호’ 역할의 성동일 등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화배우 고아성이 출연한 ‘우아한 거짓말’의 예고편을 접한 네티즌은 "고아성 너무 예쁘다", "영화배우 고아성의 연기 기대돼", "‘우아한 거짓말’, 예고만 봐도 흥행 대박 예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