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아한 거짓말' 고아성 "가족 잃은 연기, 자신없었다"

최종수정 2014.02.18 12:05 기사입력 2014.02.18 12:05

댓글쓰기

'우아한 거짓말' 고아성 "가족 잃은 연기, 자신없었다"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고아성이 가족을 잃은 연기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고아성은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우아한 거짓말'(감독 이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연기가 모든 경험에서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겪어봐야만 하는 연기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는 가족을 잃는 슬픔을 잘 모른다. 그런 경험이 없다. 그래서 자신이 없었다"며 "시나리오는 훌륭하고 재밌었는데, 내가 잘해낼 자신이 없었다"고 회상했다.

고아성은 "그렇지만 배우 분들과 감독님 때문에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김)향기를 '여왕의 교실'에서 봤는데, 그 드라마를 본 계기가 나와 닮은 친구가 나온다고 보라고 해서 봤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또 "비명을 지를 정도로 (얼굴이) 똑같았다. 저 친구와 언젠가 언니 동생 사이로 나오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김향기를 처음 본 느낌을 밝혔다.
한편 '우아한 거짓말'은 아무 말 없이 세상을 떠난 14살 소녀 천지(김향기 분)가 숨겨놓은 비밀을 찾아가는 엄마 현숙(김희애 분)과 언니 만지(고아성 분), 그리고 친구 화연(김유정 분)과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완득이'의 김려령 작가와 이한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 투합해 화제를 낳았다. 개봉은 오는 3월 13일.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