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상승무드 "전종목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4.02.15 11:12 기사입력 2014.02.15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상승세가 전 종목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중, 저가에만 국한되던 '새해 효과'가 고가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본격적인 봄 시즌을 앞두고 매수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덕분이다. 입회금 반환에 대한 우려를 감안해 투자 목적보다는 이용 가치가 높은 저평가 종목 위주의 반등세다. 전문가들은 "금융 불안 등 아직은 대내외 악재가 산재해 있다"며 "자금 상황과 이용 목적에 맞는 선택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 블루칩도 '강세' <고가대>= 전반적인 상승세다. 가평베네스트와 레이크사이드가 각각 1000만원씩 올랐고, 모기업인 웅진의 법정관리로 어려움을 겪었던 렉스필드 역시 500만원 회복했다. 아시아나와 지산은 법인 매수세가 쌓이면서 상승 대기다. 가격대가 높을수록 매, 도수간의 호가 격차가 커 거래 성사는 쉽지 않다.

▲ 매물 줄어 '급등' <중가대>= 단기상승에 따른 경계성 매물의 출현이 줄어 사정이 나아졌다. 수도권 근교의, 이른바 '근거리골프장'이 호조다. 남서울이 강세로 돌아섰고, 뉴서울과 88 등은 최고 400만원까지 올랐다. 뉴코리아와 서서울 등 수도권 북부와 제일 등 외곽까지 시세를 높이고 있다.

▲ 용인권 '선두주자'= <저가대>= 추가 매수주문이 늘고 있다. 용인권이 가장 호조다. 양지파인과 한원은 상승세, 태광과 한성은 매, 도수간 줄다리기가 팽팽하다. 수도권 북부는 필로스가 소폭 하락하는 등 거래가 미진하다. 지방은 경주신라와 대구, 동부산, 부산, 아시아드 등 영남권이 대부분 올랐다. 호남과 제주권은 여전히 어렵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