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2주째 새해 효과~"

최종수정 2014.01.25 10:27 기사입력 2014.01.25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새해효과가 2주째 이어지고 있다.

대기 매수자들이 실거래에 대거 동참하는 분위기다. 수도권 근교의 중, 저가 회원권들은 특히 경계성 매물까지 출현하면서 치열한 매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고가권은 반면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다. 전문가들은 "저평가 종목과 근교 매물들에 거래가 집중되고 있다"며 "수도권은 특히 매수세가 추가로 유입되고 있어 당분간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남부 9억 '붕괴' <고가권>= '국내 최고가' 남부의 9억원선이 무너졌다. 급매물 출현으로 5000만원이나 하락했다. 가평베네스트와 남촌, 이스트밸리 역시 아직은 시세 변동이 없지만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아시아나가 500만원 하락한 용인 쪽은 신원과 화산이 버티고 있다. 수도권 북부는 한양이 여전히 인기다.

▲ 근거리는 '인기' <중가권>= 남서울과 뉴서울, 기흥, 88 등이 매수 주문이 늘면서 100만~200만원씩 시세를 높였다. 동양그룹의 법정관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인크리크는 매도, 수 모두 부족해 뚜렷한 방향 설정이 어렵다. 최근 인기를 끌었던 중부는 매도 물량에 제동이 걸려 100만원 빠졌다.

▲ 시세는 제자리 <저가권>= 실거래가 수반되면서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격대다. 하지만 변동이 크지는 않다. 골드가 200만원 회복한 정도다. 고점 매물이 쌓인 리베라와 한원은 제자리걸음, 매도물량이 부족한 양지파인도 보합세다. 지방은 충청권의 신규골프장이 분양가 이하로 떨어진 시세를 회복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영남권은 반등 분위기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