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아직은 상승중~"

최종수정 2014.02.01 11:21 기사입력 2014.02.01 11: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아직까지는 반등 분위기다.

대기 매수세가 조금씩 움직이면서 새해효과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 상승 종목도 눈에 띄게 늘었다. 다만 수도권 주요 종목에 국한돼 시장 전체를 주도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전문가들은 "회원권시장의 근본적인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은 채 수급에 의존한 시세 변동에 불과하다"며 "하지만 골프시즌이 다가와 당분간은 활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남부 8억원으로(↓) <고가권>= 가장 움직임이 둔한 가격대다. '국내 최고가' 남부는 호가를 조정하며 모처럼 법인 간 거래가 발생했지만 시세는 5000만원이 추가 하락해 8억원대로 주저앉았다. 가평베네스트 역시 매수세가 뜸해지면서 1000만원이 내렸다. 용인권은 신원이 소폭 오른 반면 아시아나가 500만원이 빠져 혼조세다.

▲ "매물이 부족해" <중가권>= 가장 거래가 활발하다. 뉴서울이 '사자' 주문과 함께 상승세, 88과 기흥도 매수세에 비해 매물이 부족한 상황이다. 수도권 북부는 뉴코리아에 매수세가 서서히 유입되는 모양새다. 서서울은 매도, 수간의 호가 대결이 여전히 팽팽하다. 외곽은 제일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 "아직은 강세" <저가권>= 매수 문의가 꾸준하지만 간간이 흘러드는 매물이 시세를 끌어 내리고 있다. 태광과 한성은 제자리걸음, 용인권의 플라자용인과 한원은 매도와 매수 사이의 가격 절충이 쉽지 않아 거래마저 뜸해졌다. 양지파인은 소폭 상승했다. 지방은 영남권이 강세를 보이고 있고, 호남, 제주는 큰 변동이 없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