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뒤늦게 새해효과?"

최종수정 2014.01.18 09:56 기사입력 2014.01.18 09: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뒤늦게 '새해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수도권 근교의, 이른바 '근거리 골프장'을 중심으로 거래가 증가하면서 가격도 올라가고 있다. 유난히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저조한 거래 실적을 토대로 실매수세가 서서히 시장에 참여하면서 순식간에 활기를 되찾는 분위기다. 전문가들 역시 "입회금 반환 문제 등 아직은 곳곳에 걸림돌이 있지만 당분간은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이다.
▲ 마이다스, 1000만원(↑) <고가권>= 마이다스밸리가 모처럼 1000만원 올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남촌과 이스트밸리 등 곤지암권도 치열한 호가 조정을 전개하고 있어 조만간 거래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수도권 북부는 서울이 개인 거래에 힘입어 100만원, 한양이 200만원 올랐다. '국내 최고가' 남부와 가평베네스트는 반면 법인의 움직임이 없어 아직은 조용하다.

▲ 매물 부족 강보합세 <중가권>= 매물이 부족하지만 매수세 역시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강보합세에 그쳤다. 남서울과 중부, 태광 등 근교가 일단 매수자 가세로 최고 200만원까지 시세를 끌어 올렸다. 외곽의 김포시사이드가 250만원이나 치솟아 이채. 수도권 북부의 뉴코리아와 서서울은 매수 문의는 늘고 있지만 적당한 매물이 없어 거래가 미진하다.

▲ 저점 매물 소진 <저가권>= 매수 누적으로 대부분 종목들이 일제히 상승했다. 수원은 연말 이후 매물을 찾아보기 힘들고, 덕평힐뷰는 반등 이후 잠시 혼조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원도 저점 매물을 소진한 상태다. 충청과 강원권은 수도권과 달리 움직임이 둔하다. 영, 호남 등 지방은 오히려 내리막길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