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공기청정기 이제 초미세먼지까지 꽉 잡는다

최종수정 2014.02.12 11:00 기사입력 2014.02.12 11:00

댓글쓰기

3M초미세먼지필터 채택, 스모그 원인 물질까지 제거

LG전자가 황사부터 초미세먼지까지 걸러주는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LG전자가 황사부터 초미세먼지까지 걸러주는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중국발 스모그로 인해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연일 내려지고 있는 가운데 LG전자가 초미세먼지, 황사 제거에 탁월한 필터를 채택하고 스모그 원인 물질까지 제거하는 기능을 갖춘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LG전자는 12일 필터 성능을 강화한 공기청정기 신모델을 출시했다. 새로운 공기청정기는 공기 정화 성능을 강화한 3M의 초미세먼지 필터와 스모그 탈취필터가 내장돼 있다.

3M의 초미세먼지필터는 입자 크기가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인 초미세먼지 뿐 아니라 이보다 125배 더 작은 0.02㎛ 크기의 먼지까지 제거한다. 초미세먼지는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에 쌓여 질병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국내 최초로 스모그 탈취필터도 적용했다. 스모그의 원인은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등인데 이런 유해 물질들을 걸러주는 것이다. 새집 증후군과 관련된 물질도 걸러준다.

이와 함께 진드기 사체와 꽃가루를 제거하는 알러지 필터, 유해 세균을 박멸하는 플라즈마스터 이오나이저 등을 통해 꼼꼼하게 공기를 정화한다. 고급형 모델인 U시리즈에는 무균가습 기능도 탑재해 겨울철 건조하기 쉬운 실내 습도까지 챙겨준다.
LG전자는 공기청정기 전 제품군에 '공기오염 알림' 기능을 채용해 현재 공기 상태를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했다. 특히 모든 제품의 한국공기청정협회의 '클린에어(CA)' 인증을 받아 공기청정 성능에 대한 신뢰성도 확보했다.

5개 모델로 출시되는 새 공기청정기는 종류에 따라 21~70평방미터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가격은 제일 저렴한 제품이 30만원, 가장 비싼 제품이 70만원 정도에 판매된다.

LG전자 김제훈 한국AE마케팅담당은 "소비자들의 건강을 책임지겠다는 자세로 제품을 지속 개발, 시장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