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개의 코를 가진 개, 후각 2배지만 버림받아…왜?

최종수정 2014.02.12 08:21 기사입력 2014.02.12 08:21

댓글쓰기

▲두개의 코를 가진 개.(출처: 영국 데일리 메일 캡처)

▲두개의 코를 가진 개.(출처: 영국 데일리 메일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두개의 코를 가진 개의 사연이 화제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지난 9일(현지시간) 두개의 코를 가진 개 벨지안 셰퍼드 독(Belgian shepherd dog) '스너플'을 소개했다.

생후 5개월 된 스너플은 잘생긴 외모, 탄탄한 체구, 높은 충성심을 모두 겸비했지만 한 가지 유별난 점이 있다. 바로 코가 일반 개들과 달리 두 개라는 점이다.

이런 외형적 문제 때문에 스너플은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4명의 주인에게 버림받았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스너플의 코를 관찰한 수의사 안젤라 맥알리스터는 두개의 코가 각기 개별적으로 움직이며 후각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그녀는 "스너플의 코는 단순히 분리된 것이 아니라 각자 완벽한 후각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며 "지난 20년간 동물을 봐왔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놀라움을 전했다.

현재 스너플은 영국 글래스고 애완견 센터에서 지내고 있으며 영국 스코틀랜드 동남부 이스트로디언의 한 가정으로 입양이 결정돼 다음 주부터 새로운 삶을 시작할 예정이다.

두개의 코를 가진 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두개의 코를 가진 개, 입양되니 다행이다", "두개의 코를 가진 개, 사랑받기를 바랍니다", "두개의 코를 가진 개, 신기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