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百, 사상 최대규모 '해외명품 대전'

최종수정 2014.02.02 08:03 기사입력 2014.02.02 08: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3일부터 본점과 강남점, 센텀시티점에서 해외 유명 브랜드 대전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행사에 역대 최대인 500억원 규모의 물량을 투입하고 참여 브랜드도 지난해보다 20% 많은 60개로 늘렸다. 16일까지는 본점에서, 21∼23일에는 강남점,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는 부산 센텀시티점에서 행사가 이어진다.
아르마니, 돌체앤가바나, 디젤, 비비안웨스트우드 등 전통적인 브랜드를 비롯해 최근 젊은 고객을 중심으로 인기몰이 중인 마르니, 닐 바렛, 마틴 마르지엘라, 알렉산더왕 등도 판매한다.

또 최근 TV드라마에서 전지현이 착용한 헨리 베글린 등 톱스타들이 즐겨 찾는 브랜드 10여개도 새롭게 추가됐다.

신세계백화에서는 지난해 해외 패션 장르 매출 신장률이 7%대에 그치면서 다소 정체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올 1월 세일기간 매출이 20% 가까이 신장하는 등 소비 회복세를 나타낸 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매출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최민도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역대 최대 물량과 사은혜택이 준비된 만큼 명품 구매를 미뤄왔던 고객에게 최적의 구매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도 두 자릿수 신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