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하이브리드차량으로 가상 월드투어

최종수정 2014.01.24 08:39 기사입력 2014.01.24 08: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기아자동차는 오는 26일까지 여의도 IFC몰에서 신형 하이브리드 모델인 K7 하이브리드 700h와 K5 하이브리드 500h의 연비를 체험할 수 있는 ‘기아 하이브리드 월드 투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이벤트는 참가자가 기아차 신형 하이브리드 차량과 자신이 보유한 차량의 연비를 시뮬레이션을 통해 비교하고, 그 결과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참가자가 기아차 신형 하이브리드 차량 1대와 참가자 본인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을 선택하면 동일한 금액으로 주유한 2대의 차량이 세계 지도 상에서 각각 공인 연비에 따라 가상 주행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본인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은 국내 판매중인 가솔린 모델 422종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차량을 보유하지 않은 참가자는 자신이 좋아하는 모델을 선택하면 된다.

가상 세계 일주는 서울에서 출발한 차량이 베이징, 두바이, 런던, 뉴욕, 시드니, 도쿄 등 각 국 주요 도시를 거쳐 다시 서울에 도착하는 방식으로, 1회 완주 시 주행 거리는 약 10만4000km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차량의 세계일주 달성 횟수에 따라 ▲주유상품권 5000원권 10매(1회) ▲주유상품권 1만원권 10매(5회) ▲주유상품권 3만원권 10매(7회) ▲200만원 상당의 세계여행상품권 1매(15회) ▲주유상품권 3만원권 10매(16회) ▲주유상품권 5만원권 10매(17회) ▲주유상품권 7만원권 10매(18회) ▲주유상품권 9만원권 10매(19회) ▲200만원 상당의 세계여행상품권 1매(20회)를 추첨을 통해 이벤트 참가자들에게 제공한다.

또한 이벤트에 참여한 모두에게 친환경 볼펜과 노트, 친환경 화장지를 선물로 준다.

이 이벤트는 다음달 2일까지 기아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kia.co.kr)을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국내 판매중인 가솔린 모델 422종의 평균 연비는 9.37㎞/ℓ로, 공인 연비 16.0㎞/ℓ인 K7 하이브리드 700h가 10만4000km를 1회 완주할 때 일반 가솔린 차량(평균 연비 9.37㎞/ℓ)보다 약 4만3000km 앞서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는 지구 둘레(약 4만192㎞) 보다 더 큰 수치"라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