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선주 기업·김주하 농협은행장 "은행장 모임 데뷔, 영광"

최종수정 2014.01.17 08:01 기사입력 2014.01.17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권선주 기업은행장과 김주하 농협은행장이 은행장 모임에 데뷔했다.

국내 첫 여성 은행장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권 행장은 17일 오전 소공동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 참석해 "영광스럽다"면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해 나가면 될 것이라 여긴다"면서 지켜봐달라는 말을 덧붙였다.

권 행장은 이날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김중수 한은 총재의 모두발언 내용을 꼼꼼히 연필로 필기했다. 이 자리에서 좀체 보기 드문 모습이다.

권 행장처럼 금융협의회 참석이 처음인 김주하 농협은행장도 "첫 발걸음이라 아직은 뭐가 뭔지 모르겠다"며 몸을 낮춘 뒤 김 총재의 발언에 귀를 기울였다.

금융협의회는 매월 한은 총재가 주재하는 은행장들의 조찬 모임이다. 은행장들은 이 자리에서 국내외 경제·금융 부문의 현안을 공유하고, 한은과 의견을 조율한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