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 산학협력 선도 4년제·전문대학에 올해 2500억여원 지원

최종수정 2014.01.16 11:34 기사입력 2014.01.16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교육부가 대학의 산학협력을 추진하고 현장적합성 교육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4년도 산학협력 선도 (전문)대학(LINC) 육성사업 기본계획’을 16일 확정·발표했다.

올해 4년제 대학 57개교에 2388억원, 전문대학 30개교에 195억원을 지원하는 LINC 사업은 올해부터 3년간 2단계 사업이 시작된다. 1단계 사업은 2012년 도입돼 지난해에 종료됐다.
2단계 사업에서는 1단계 사업을 수행해 온 기존 LINC사업단(4년제 대학 51교, 전문대학 29교) 중 사업성과가 미흡한 대학은 탈락되고, 신규 대학을 선정해 다양한 산학협력 선도 모델을 발굴·확산한다.

특히 산업체 수요에 부응하는 맞춤형 교육과정과 창업교육 내실화를 추진하고 창의인재와 기술·특허·아이디어 등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창의적 자산 활용을 장려한다.

아울러 교육부는 지난해 발표한 ‘산학협력단 기능 강화 방안’과 ‘산학협력 활성화 10대 중점 추진과제’ 등 주요 정책 내용을 2단계 사업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LINC 사업 단계별 중점 목표를 고려한 1, 2단계 평가도 실시된다. 1단계는 사업성과에 대한 정량·정성평가와 2단계 사업 계획에 대한 정성평가, 수요자 만족도 설문조사가 실시된다.

단계평가 결과 우수 사업단으로 선정된 상위 60%의 4년제 대학 31개교, 전문대 18개교는 2단계 사업에 계속 참여하게 되나 ‘미흡’으로 평가받은 사업단은 강제탈락되며, ‘보통사업단’은 신규 예비사업단과 비교평가를 거쳐 재진입 여부가 결정된다.

신규 선정평가는 2단계 사업에 신규로 신청한 사업단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대학이 자체적으로 추진한 산학협력 실적에 대한 정량·정성평가와 2단계 사업계획에 대한 정성평가, 산업체 만족도 조사를 종합해 평가한다.

신규 선정평가 결과가 우수한 4년제 대학 상위 12개 사업단과 전문대학 상위 4개 사업단이 우선 선정되며, 차상위 사업단은 ‘예비사업단’으로 판정되어 단계평가 결과 ‘보통사업단’과의 비교평가를 통해 진입 여부가 결정된다.

신규로 선정된 대학은 산학협력 친화형 교원인사제도, 산학협력단 역량 강화 등 산학협력 기반의 내실화를 추진한다. 아울러 지역 산업과 연계한 기업맞춤형 인력양성과 창업교육 내실화, 혁신기술 개발 등을 중점 추진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달 중 사업 공고를 마치고 3월초까지 대학별 신청서를 접수받아 정량평가 및 정성평가와 산업체 수요자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5월중에 2단계 LINC 사업 참여 대학(사업단)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