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2017년 친환경 축산물 비중 5%로 늘린다

최종수정 2014.01.16 12:00 기사입력 2014.01.16 12:00

댓글쓰기

농식품부, '지속가능한 친환경 축산 종합대책' 마련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2012년 0.7% 수준인 친환경 축산물 비중을 2017년 5%로 늘리고, 9%인 가축분뇨 자원화율을 17%로 끌어올린다는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축산 종합대책'이 나왔다.
16일 정부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책을 논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생산기반조성 ▲친환경 축산물 공급 활성화 ▲환경부담 최소화 ▲유통·소비기반 확립 ▲사료 및 축산자재의 안정적 공급 등 5대 중점 추진과제를 중심으로 짜여졌다.

정부는 환경 친화적 축산물 생산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축종별로 축사 표준 설계도를 마련하고, 현재 45%에 이르는 무허가 축사를 적법화 한다는 방침이다. 또 산지축산 시범농장 조성 및 친환경축산단지 조성을 통한 새로운 친환경 사육모델을 만들 예정이다.

친환경인증 축산물 공급을 늘리기 위해서는 현재 5단계인 친환경 인증을 ▲식품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HACCP) ▲무항생제 ▲동물복지 ▲유기 등 4단계로 체계화하고 실천기준을 정비한다. 동물복지 인증은 산란계, 돼지에서 올해 육계, 내년 한우, 젖소, 산양, 토끼 등으로 대상을 연차별로 확대한다. 친환경 축산물 유통 채널도 구축할 예정이다.
가축 분뇨와 이로 인한 악취 등 환경 부담을 경감시키는 대책도 마련한다. 농식품부는 올해 시·군별 가축분뇨 자원화계획 수립을 의무화하고, 분뇨 발생 및 이용현황에 대한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분뇨를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관리 노력이 부족한 악취는 악취요인에 대해 발생량 기준을 설정하고, 시설별 악취 저감지침을 마련해 관리해 나간다.

또 유통·기반을 넓히기 위해 전국단위 협동조합형 패커와 지역단위 거점 도축장을 확충하고, 사료 및 축산자재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배합사료 가격표시제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축산업은 국민의 주요 영양공급원이자 농림업 생산액의 35%를 차지하는 우리경제의 주요 산업"이라면서 "축산업이 가축 분뇨 등 환경오염과 시장개방 및 소비수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체질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