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개인·기업 소유 사유림 7104ha 사들인다

최종수정 2014.01.16 07:27 기사입력 2014.01.16 06:58

댓글쓰기

산림청, 소양강 상류 및 백두대간보호지역 땅 등 중점…세계자연유산 지정된 제주도 곶자왈 생태보전림도

경남 남해에 있는 '편백나무 숲'

경남 남해에 있는 '편백나무 숲'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정부가 올해 개인이나 기업 등이 갖고 있는 사유림 7104ha를 사들인다.

산림청은 올해 576억원을 들여 전국의 사유림들 중 산림경영에 알맞은 산림 7104ha를 사들여 국유림에 넣을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국유림 늘리기는 안정적인 탄소흡수원 마련을 위한 것으로 산림청이 산림생태계 보전은 물론 숲의 공익적 기능이 최고로 발휘되도록 해마다 하고 있다.

산림청은 개인이 갖고 있으나 관리가 잘 안 되는 산림 위주로 사들여 체계적이고 꾸준히 이어질 수 있는 ‘산림경영 원칙’을 적용해 국가 직영임지 확보에 힘쓴다.

올해는 수도권 시민의 상수원 보호와 소양강댐에 탁한 물이 흘러드는 것을 줄이기 위해 소양강 상류, 백두대간보호지역 땅을 사들여 산림으로 되살린다. 희귀자생식물 등 여러 생물종의 보물창고이면서 제주지역 지하수 원천으로 세계자연유산에 지정된 곶자왈 생태보전림도 사들인다.
산림경영임지는 국유림비율이 낮은 충청권, 전라권, 경상도권 일대를 중심으로 많이 사들여 국유림이 전국에 고루 있도록 한다.

특히 산림치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수요자 중심의 치유프로그램 운영으로 전남 장성군 서삼면 일대 ‘편백나무 치유의 숲’ 늘리기에 초점을 맞춘다.

산림을 팔려는 산주인은 해당산림 소재지를 관할하는 지방산림청 국유림관리소나 제주특별자치도(곶자왈지역에 한함)에 신청하면 된다. 조림대부지 및 분수림(分收林) 안에 자라는 나무들도 국가직영임지 확보차원에서 사들이고 있어 팔기를 원하는 개인이나 기업은 사유림과 같은 방법으로 신청하면 된다.

사유림 매수가격은 2개 감정평가기관이 평가한 금액을 산술평균한 금액으로 결정 된다.

이 가운데 감정평가기관 1곳은 산림을 파는 소유자가 추천할 수 있다. 2년 이상 산지를 가진 사람이 나라에 팔 땐 올해 말까지 양도소득세의 20%를 덜 낸다. 다만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도시지역 산지는 제외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산림청홈페이지(www.forest.go.kr)에 들어가 ‘사유림을 삽니다’ 코너의 ‘2014년 사유림매수계획 공고’ 내용을 읽어보면 된다.

박원희 산림청 국유림관리과장은 “안정적인 탄소흡수원 확보차원에서도 국유림을 늘리는 게 절실하다”며 “2008년도에 마련된 ‘국유림 확대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4조7200억원을 들여 사유림 53만3000ha를 사들여 24.6%인 국유림비율을 안정적인 탄소흡수원 확보수준(32%)까지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