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부 과자 포장, 내용물보다 5배 '뻥튀기'

최종수정 2014.01.14 08:46 기사입력 2014.01.14 08:46

댓글쓰기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일부 과자의 포장상자가 내용물보다 최대 5배 '뻥튀기' 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문제 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최근 롯데제과·오리온·해태제과·크라운제과 등 4개 제과업체 과자 20종의 포장 비율을 직접 측정한 결과, 17개 제품 내용물의 부피가 포장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고 14일 밝혔다.

포장이 가장 크게 부풀려진 제품은 오리온의 '마켓오 리얼 브라우니'였다. 이 제품은 은박지 낱개 포장과 완충재를 걷어낸 실제 내용물의 부피가 171.8㎠로 박스부피(1021.2㎠)의 16.8%에 불과했다. 포장이 내용물보다 5배나 큰 셈이다.

롯데제과의 '갸또 화이트'도 낱개 포장과 트레이 등을 제거하면 과자가 최종포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19.3%였다. 이어 오리온 '리얼초콜릿 클래식 미니'(22.4%), 크라운제과 '쿠크다스'(22.9%), 해태제과 '계란과자'(23.8%), 오리온 '참붕어빵'(27.7%), 크라운 '초코하임'(28%), '칙촉'(30%) 등의 순이었다.

내용물이 포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40%도 못미치는 제품은 오리온의 '고소미'(30.3%), 롯데 '엄마손파이'(31%), 크라운제과의 '버터와플'(31.4%), 해태제과 '오예스'(34.8%), 크라운제과 '국희땅콩샌드'(36.1%), 해태제과 '버터링'(37%)등 6개였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제조업체들이 내용물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포장을 뻥튀기해 소비자들을 눈속임하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다"면서 "포장 횟수와 포장측정 방식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