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올해 첫 해외순방 준비에 분주

최종수정 2014.01.13 08:43 기사입력 2014.01.13 08: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인도·스위스 순방을 이틀 앞둔 13일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청와대에 머물며 장관들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는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공식일정 없이 장관 보고 및 해외순방 준비에 집중할 예정이다. 연초인 데다 해외순방을 앞두고 있어 장관 보고가 연이어 잡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인도로 출발하기에 앞서 신임 대변인 인사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증을 마치고 임명발표 후 바로 근무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5~22일 인도와 스위스를 국빈방문하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일명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올해 첫 해외순방으로 인도와 스위스에서 창조경제 협력을 위한 '세일즈외교'에 방점이 찍혀있다.

인도에서는 싱 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갖고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협력기반 구축 등에 대해 협의한다. 우리나라 정상으로선 처음 국빈방문하는 스위스에서는 부르크할터 대통령과 한·스위스 정상회담을 통해 직업교육 및 과학기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21일부터 이틀간 다보스포럼에 참석하는 박 대통령은 22일 전체세션에서 '창조경제와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글로벌 기술 선도기업 대표 간담회, 글로벌 기업 CEO 개별 접견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한국의 투자환경을 홍보하는 세일즈외교를 펼칠 예정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