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학물질안전원 설립…안전 체감될까

최종수정 2014.01.11 09:37 기사입력 2014.01.11 09:37

댓글쓰기

1월중 세종시에 문 열어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화학사고를 종합적으로 다룰 화학물질안전원(이하 안전원)이 오는 1월중에 세종시 인근지역에 만들어진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11일 화학물질안전원장에 김균 한국농약과학회 상임이사를 임명했다.

안전원은 39명의 인원으로 만들어진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 4명을 파견하고 35명은 새로 채용한다. 원장은 국장급으로 하고 관련 인원에 대해서는 앞으로 채용 단계를 밟을 계획이다.
환경부의 한 관계자는 "1월에 안전원이 설립되면 화학사고에 대한 입체적 대응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전원은 ▲화학사고 대응정보시스템 구축 ▲사고대응 매뉴얼 정비 ▲사고현장 대응·복구 지원 ▲사고예방 활동 ▲화학물질 취급자·소방관에 대한 교육과 훈련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그러나 애초 계획했던 인력과 조직 면에서 대폭 축소된 것이어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윤성규 환경부 장관은 지난 6월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100명 규모의 안전원 설치를 통해 화학 사고에 대한 입체적 대응체계를 갖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9일 화학사고 사망·부상자가 지난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화학물질 안전관리 종합대책'이 시행된 이후 화학사고 사망자는 2012년보다 17.3%(81→67명), 부상자 9.9%(962→867명) 감소했다.
대기업들의 환경안전에 대한 투자는 늘어났다. 9개 주요 화학물질 취급기업은 2013년 안전시설에 총 9546억원을 투자했는데 이는 2012년보다 36.4%나 증가한 수치이다. 안전 전담인력도 2012년보다 502명(103%) 증가한 990명에 이르렀다.

안전대책 이후 눈에 보이는 성과는 나타나고 있지만 국민들이 느끼는 정책 체감 온도는 낮았다. 환경부가 국민 548명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사회 안전에 변화가 없다(74%) ▲화학사고가 여전히 불안하다(60%)는 응답률을 보였다. 국민들의 불안감을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안전원의 숙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