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세먼지 경보제…지자체별로 조기 도입된다

최종수정 2014.01.09 12:00 기사입력 2014.01.09 12:00

댓글쓰기

관련 회의 개최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미세먼지 경보제가 올해 지방자치단체별로 일찍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다. 오는 2015년 1월부터 실시하기로 했는데 급격한 환경변화에 따라 앞 당기로 한 것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미세먼지종합 대책' 추진과 관련해 10일 남광희 기후대기정책관 주재로 17개 시·도 환경과장회의에서 경보제 조기시행방안, 취약계층 홍보 강화, 초미세먼지(PM2.5) 자동측정기 정도관리 방안 등 협조사항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2015년 1월 시행예정인 미세먼지 경보제를 각 지자체별로 올해 시범사업 형태 등으로 조기 시행할 것을 권고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경보제는 미세먼지(PM10, PM2.5) 실시간 농도가 건강유의 수준으로 상승할 경우 해당 지역 지자체장이 주의보나 경보를 발령하는 제도를 말한다.

현재 서울시, 경기도, 대전시 등 일부 지자체(10개 시·도)에서 실시하고 있다. 이를 모든 지자체가 확대 시행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관내 어린이집, 학교 등에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요령에 관한 홍보책자 배포와 노인정 등에 황사마스크 지원방안 등도 논의된다.

미세먼지 PM2.5 경보제 도입 추진과 관련해 지자체가 보유한 PM2.5 자동측정장비의 정확성을 확보하기 위한 국가차원의 정도관리 지원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국내 오염원 관리를 위해 각 지자체별로 사업장 배출허용기준, 총량제(SOX, NOX, 먼지 등) 준수여부에 대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자동차, 건설기계 등에 대한 배출가스 저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남 정책관은 "이번회의를 통해 관계부처와 협력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대기오염 예·경보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