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ok]쓸수록 강해진다, 창의력은 체력이다…'유쾌한 크리에이티브'

최종수정 2014.01.13 12:10 기사입력 2014.01.13 12:10

댓글쓰기

아이디오(IDEO) 창업자 데이비드 켈리·톰 켈리가 저자로 나서

[Book]쓸수록 강해진다, 창의력은 체력이다…'유쾌한 크리에이티브'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당신의 삶을 이리저리 찔러보면 뭔가가 팍 솟구쳐 나온다는 걸 이해하는 순간, 당신은 삶을 변화시킬 수 있고 다시 주조할 수 있다. 어쩌면 그건 가장 중요한 일일 것이다. 당신이 일단 그걸 알게 되면 이후의 당신은 그전의 당신과 같은 사람일 수 없다."

애플의 창시자인 고(故) 스티브 잡스는 창조적인 인물의 대명사이다. 그는 1994년도에 진행한 한 인터뷰에서 '우리 모두가 세상을 바꿀 능력을 갖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무엇인가 새로운 것을 해서 당신의 뇌를 깨워라', '많은 경험을 하라', '남다르게 생각하라', '우주에 흔적을 남겨라' 등 그가 남긴 말은 사람들 내면에서 잠자고 있는 창의성을 일깨워주는 것들이었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창조성을 화가, 소설가, 디자이너, 카피라이터, 영화 감독 등 문화예술에 종사하는 이들의 전유물로만 여긴다.

신간 '유쾌한 크리에이티브'는 보통의 사람들에게 '어떻게 창조적 자신감을 이끌어낼 것인가'를 고민하는 책이다. 지금은 혁신의 아이콘이 된 세계적인 디자인 기업 아이디오(IDEO)의 창업자 데이비드 켈리와 톰 켈리가 저자로 나섰다. 이들이 실제로 이 책을 위해 100명 이상의 사람들을 인터뷰했는데, 이들 모두가 자신을 '창의적이지 않는' 유형의 사람들로 분류했다. 하지만 저자는 단언한다. "창조적 자신감은 근육과 같아서 쓰면 쓸수록 더 강해진다"고 말이다.

창의성은 우리 안에 이미 내재돼있다. 티벳어에는 '창조성' 혹은 '창의적'에 해당하는 말이 없는데, 가장 가까운 뜻으로 사용되는 말이 '자연적(Natural)'이라는 단어다. 즉 누군가가 더 창조적이고자 한다면 더 자연적인 상태가 되면 되는 것이다. 찰흙으로 뭔가를 끊임없이 만들고 크레파스를 거침없이 휘두르던 어린 시절을 생각해보면 이 말의 의미를 알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살아오면서 부모님의 꾸중, 선생님의 질타, 주변의 시선 등에 의해 창조적 잠재력이 꺾였던 것이다.

어린 시절 가지고 있었던 창의성을 다시 살리는 방법은 여러가지다. ▲창조성을 선택하라. 일단 당신이 창조적으로 되길 원하고 있다고 마음먹는 것이다. ▲여행자처럼 생각하라. 주변을 새로운 눈으로 돌아보는 것에서 시작하자. ▲느슨하게 주의하는 능력을 키워라. 마음을 적당히 풀고 겉보기엔 별 상관없어 보이는 아이디어들을 이리저리 연결시켜보라. ▲최종 사용자와 교감하라. 당신이 해법을 제공하고 싶은 대상의 욕구와 상황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현장에서 관찰하라. ▲'왜'라고 질문하라. ▲과제의 틀을 다시 짜라. ▲창조적 지원 네트워크를 만들어라.
저자들은 아이디오와 스탠퍼드 디스쿨(하소플래트너 디자인연구소)에서의 경험과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창조성을 발현할 수 있는 전략을 소개한다. 아이디오는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글로벌 기업으로, 애플과 도요타, 스타벅스, 삼성 등의 제품을 디자인했다. 애플이 내놓은 최초의 컴퓨터 마우스와 폴라로이드의 즉석 카메라 작품을 탄생시킨 곳도 이 곳이다. 단순히 예쁘고 스타일이 좋은 물건을 디자인하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사람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자 하는 게 아이디오의 철학이다. 소아 환자들의 거부감을 없애기 위해 MRI기계를 해적선 모형으로 만든 사례가 대표적이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창의성을 발휘하기란 더욱 어렵다. 하지만 자신의 일을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따라 삶의 방식 또한 달라진다.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일을 직장(Job), 직업(Career), 소명(Calling) 중 하나로 본다. 자신의 일을 '직장'에 한정짓는 다면 단지 돈 버는 행위에 불과하다. '직업'으로 보면 실적을 위해 노력하지만 그 이상의 의미는 찾기 힘들다. 이와 반대로 '소명'을 쫓으면 일은 목적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그 고유한 가치를 찾게 된다. 이제 스스로에게 던져야할 질문은 세 가지다. '나는 뭘 잘하지?', '뭔가를 한 대가로 난 뭘 받게 될까', '그리고 나는 무엇을 하기 위해 태어났나?'

저자가 소개한 다양한 사례와 구체적인 해법은 '우리도 창의적으로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준다. "당신은 살아가는 법, 일하는 법을 바꿀 수 있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대가로 어느 정도의 좌절은 감내해야 한다. 시도해서 실패하는 걸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당신이 저지를 수 있는 가장 나쁜 행동은 안전한 플레이를 하려는 것, 현상을 유지하고 익숙한 것에만 집착하는 것, 어떤 시도도 하지 않으려는 것이다."

(유쾌한 크리에이티브 / 톰 켈리, 데이비드 켈리 지음 / 박종성 옮김 / 청림출판 / 1만7000원)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