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사라진 세계 D램 시장, 한국이 독식...점유율 67.7%

최종수정 2018.09.08 21:30 기사입력 2013.11.13 14:52

댓글쓰기

1위 삼성전자는 3분기 D램 매출 23.4% 급증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세계 D램 시장에서 일본 업체들이 자취를 감추며 해당 점유율을 한국 기업들이 독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분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세계 시장 55.5%를 점유했지만 3분기에는 67.7%까지 점유율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세계 D램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37.1%, SK하이닉스가 28.5%를 차지하며 나란히 1,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업체별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출처 : 디램익스체인지)

일본 엘피다를 인수한 미국 마이크론은 D램 시장 점유율이 2분기 28.1%에서 3분기 26.2%로 낮아졌다. 대만 난야의 점유율은 2분기 4.9%에서 3분기 4.1%로 하락했고 윈보드, 파워칩은 1%대의 시장 점유율에 그쳤다.
3분기 D램 업체의 매출을 비교해보면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은 제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3분기 D램 부문에서 34억48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 27억9400만 달러 대비 23.4% 늘었다.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 공장 화재로 인해 전분기 대비 매출 3.7%가 개선됐다. 마이크론은 1.6% 늘어났고 난야와 윈보드는 모두 역성장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일본 반도체 업체들이 D램을 감산하거나 매각된 가운데 한국 업체들이 D램 시장 점유율을 크게 늘렸다는 것이다.
3분기 국가별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출처 : 디램익스체인지)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세계 D램 시장 국가별 점유율은 한국 55.5%, 미국은 24.9%, 일본 13.5%, 대만 6.1%로 집계됐다. 3분기에는 한국 67.7%, 미국 26%, 대만 6.3%로 집계됐다.
일본 도시바가 D램 자체 생산을 사실상 중단했고 엘피다가 마이크론에 인수된 가운데 한국 업체들이 일본 업체들이 차지하던 시장 점유율을 모두 독식한 것이다. 일본이 차지했던 13.5% 의 시장 점유율 중 미국은 1.1%, 대만은 0.2%만을 가져갔고 나머지는 모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넘겨줘야 했던 것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치킨게임의 승리로 일본이 갖고 있던 D램 시장 점유율을 한국 업체들이 모두 흡수하게 된 상황"이라며 "점유율 확대와 D램 가격도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4분기 실적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