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 아파트, 최대 3억 웃돈

최종수정 2013.10.11 17:37 기사입력 2013.10.11 17:37

댓글쓰기

전매제한 풀리며 인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세종 더샵레이크파크 가든하우스는 분양가보다 3억원이 더 올랐어요. 정부청사 가깝지, 호수공원 보이지, 넓은 정원까지 딸려 있으니 값이 치솟는 거죠. 좀더 지나면 강남 아파트 값과 맞먹을 거라고들 얘기합니다."(세종시 N공인 관계자)
세종 더샵레이크파크 조감도 /

세종 더샵레이크파크 조감도 /


세종시 민간 아파트들의 전매제한이 풀리고 입주가 본격 시작되면서 아파트 가격이 치솟고 있다. 11일 현지 중개업소 등에 따르면 분양을 마친 아파트들은 대부분 4000만~6000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청사 인근 요지에 위치한 아파트는 최대 3억원 가량 올랐다.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으며 2억~3억원의 웃돈이 붙은 아파트는 정부세종청사와 가까운 포스코 더샵레이크파크다. 총 511가구 규모의 이 아파트 단지는 지난 7월 입주를 시작한 후 가격이 더 오르는 추세다.국무총리 공관 뒤편에 위치해 있고 호수공원이 보이는 명당자리에 위치한 장점 때문에 "부르는 게 값"이라고 한다. 테라스형 아파트(118㎡ㆍ36가구)와 주거공간 외에 150㎡의 넓은 정원이 딸린 가든하우스 (110㎡ㆍ17가구)가 인기다.
인근 C공인 관계자는 "더샵레이크파크 테라스형 아파트는 1억5000만원 정도 웃돈이 붙었고 호수공원이 보이는 데다가 집 앞에 넓은 개인 정원을 둔 가든 하우스는 최대 3억원이나 붙었다"면서 "정부청사의 용머리 부분에 자리잡았다고 해서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세종시에는 서울이나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브랜드 아파트가 부족하다는 것도 대형 브랜드 아파트값 상승에 영향을 준다는 설명이다. '힐스테이트', '래미안', '더샵' 등 1군 아파트들은 분양가보다 최소 5000만원 이상 올라있다.

오는 12월 입주가 시작되는 더샵센트럴시티는 기획재정부 등과 인접해 벌써부터 6000만~8000만원 가량의 웃돈이 붙었다. 청사로부터 좀 떨어진 1-2 생활권에 위치한 대우 푸르지오에도 2000만~2500만원 오른 상태다. L공인 관계자는 "현대건설이나 삼성물산, 포스코건설같은 대형 건설사 물량은 미분양이 없었다"면서 "내년 말 입주예정인 힐스테이트도 5000만원 이상 웃돈이 붙어 있는 상태고 래미안도 호수가 보이는 로열층은 분양가보다 1억원 가량 올라있다"고 설명했다.
연말 교육부ㆍ문화체육관광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보건복지부ㆍ고용노동부ㆍ국가보훈처 등 6개 정부부처가 추가로 세종시로 이전할 예정이어서 아파트 값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12월에는 세종시 종촌동 세종한신휴플러스(전용 59~84㎡ 696가구)와 어진동 세종더샵센트럴시티(전용 59~110㎡ 626가구), 아름동 세종푸르지오(전용 74~84㎡ 622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