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 연구팀 "자궁경부암이 질 속 미생물에 주는 변화 발견"

최종수정 2013.05.23 11:30 기사입력 2013.05.23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인 인유두종바이러스(HPVs)의 감염에 따른 여성의 질 속 미생물의 변화를 국내연구진이 밝혀냈다. 인유두종바이러스와 상관관계가 높은 미생물을 밝혀냄에 따라 HPV 감염 및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되는 원인 규명과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고광표 교수 연구팀은 68명의 일란성 쌍둥이와 가족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를 통해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 및 자궁경부암으로의 진행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새로운 질내 미생물들의 변화를 발견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전체 자궁암의 95%를 차지하는 자궁경부암은 여성 암 가운데 두 번째로 발생빈도가 높지만 전암 단계에서 치료하면 예방이 가능해 조기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자궁경부암 환자의 99%에서 인유두종바이러스가 검출돼 기존의 자궁세포진 검사나 질확대경 검사를 보완할 수 있는 인유두종바이러스 관련 연구가 활발한 추세다.

연구팀은 일란성쌍둥이 중에 한명은 정상이고 다른 한명은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 또는 자궁경부암에 걸린 쌍둥이 환자들을 대상으로 질내균총의 변화를 차세대 분석염기서열기술을 이용해 연구를 수행했다. 질내균총은 여성의 질 내에 정착해 서식하는 전체 미생물 집단을 뜻한다.

연구 결과 고위험성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 및 자궁경부암 환자에게서는 스니치아 미생물이 증가하는 반면 정상적 미생물인 락토바실러스는 감소했다.
또한 일란성쌍둥이의 폐경기 어머니와 쌍둥이 자녀와의 질내균총을 비교분석한 결과, 폐경기 이후에는 질내에서 락토바실러스 미생물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다른 미생물군이 증가되는 것이 관찰됐다.

하지만 호르몬 대체요법을 받은 폐경 이후의 여성의 경우 이러한 질내 균총의 변화가 없거나 매우 낮아 에스트로겐 등의 여성호르몬의 변화도 질내균총의 변화를 유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광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인유두종바이러스 감염과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되는 원인 규명 및 진단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고, 연구결과는 관련 학술지 PLoS One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보경 기자 bkly4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