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보미, 8언더파 "가자, 미국으로~"

최종수정 2012.11.03 16:34 기사입력 2012.11.03 16:22

댓글쓰기

미즈노클래식 둘째날 4타 차 선두, LPGA '직행티켓' 예약

이보미, 8언더파 "가자, 미국으로~"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이보미(24ㆍ정관장ㆍ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첫 승을 눈앞에 뒀다.

이보미는 3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의 긴데쓰 가시고지마골프장(파72ㆍ6506야드)에서 이어진 미즈노클래식(총상금 120만달러) 2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치며 선두(10언더파 134타)에 나섰다. 2위 모리타 리가코(일본)에 4타나 앞선 여유 있는 상황이다.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쓸어담은 퍼펙트 플레이였다. 지난 201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상금왕과 다승왕 등 4관왕을 싹쓸이하면서 '국내 1인자'로 등극했던 선수다. 퀄리파잉(Q)스쿨을 거쳐 지난해 일본 무대에 데뷔했고 올해 PRGR레이디스에서 첫 승을 일궈냈다. 이번 대회 우승이면 내년도 LPGA 투어카드까지 거머쥐게 된다.

최나연(25ㆍSK텔레콤)과 신지은(20ㆍ아담스골프)이 이보미에 6타 뒤진 공동 3위(4언더파 140타)다. 선두로 출발한 신지애(24ㆍ미래에셋)는 1타를 잃어 이일희(22ㆍ볼빅), 지은희(26)의 공동 8위그룹(3언더파 141타)으로 밀려났다. '골프여제' 청야니(대만)가 같은 자리다. '상금랭킹 1위' 박인비(24)는 공동 23위(1언더파 143타)에 그쳤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