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뚝섬 서울숲 집값 나홀로 상승 왜?

최종수정 2012.10.26 10:52 기사입력 2012.10.26 10:52

댓글쓰기

‘분당선 연장개통’ 힘입어 거래 활기

[이코노믹 리뷰 홍성일 기자]

글로벌비즈니스센터, 서울숲, 분당선 지하철, 대형 주상복합단지 등 대규모 개발 호재들로 주목을 받아온 뚝섬 주변 부동산의 거래량이 최근 눈에 띄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달 초 분당선 연장구간(선릉~왕십리)이 개통하면서 강남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서울숲역’ 주택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가격도 상승세로 돌아서고 있다.

26일 에프알인베스트먼트에 따르면 뚝섬 주변 아파트 시세는 지난 1월보다 약 12.7% 가량 상승했다. 강변건영, 한진타운 등 한강 조망이 있고 성수대교 접근이 용이한 단지의 상승폭이 컸다. 지하철 개통 이전부터 최근까지 약 2개월 동안 이 일대 부동산을 통해 성사된 거래도 5건에 이른다.

현지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강변건영(공급면적 102.5 ~109.1㎡)의 경우 서울숲역 개통 이후 일주일에 5~6명의 매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5억 후반대까지 떨어졌던 매매가는 일부 급매물을 제외하면 6억1000~6억3000만원까지 올랐다.
재건축을 앞둔 서울숲역 인근 동아, 장미아파트의 호가는 다시 7억원대를 육박하고 있다.

아파트 전셋값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30평대(공급면적 102.5 ~109.1㎡)의 경우 지난 1월 2억8000~2억9000이던 전세값이 지하철 개통과 맞물려 일제히 3억대를 돌파했다. 서울숲에 위치한 갤러리아포레는 중층 기준 70평대가 14억, 90평대는 17억까지 상승했다. 중개업소를 통해 10월 중 거래된 강변건영, 한진, 동양메이저, 현대로즈빌 등의 아파트 전세계약만 18건에 이른다.

다세대, 빌라 등도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다. 성수동1가 주변 주택은 전용면적 66㎡ 기준 매매가가 올초 2억5000~3억2000만원 수준이던 것이 최근 3억~3억8000만원까지 상승했다. 전세 역시 1억2000~1억5000 수준에서 1억4000~1억8000만원까지 올랐다. 전용면적 15~20㎡의 원룸 전세도 7000~1억1000만원에 이른다.

뚝섬 주변 거래량의 증가와 시세 상승 요인은 우선 지하철 개통 등의 지역 호재로 인한 장기적인 시세 상승에 대한 기대와 함께 한강조망, 서울숲공원 등 실거주 수요 증가에 도움을 줄만한 주거환경 개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안민석 에프알인베스트먼트 연구원은 “성수동 일대는 서울 시내에서도 낙후도가 심해 상대적으로 개발 이후 시세차익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투자자들이 꾸준히 관심을 갖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CS프라임 장경철 이사도 “서울숲 개통에 이어 대림, 부영이 분양하는 서울숲 입구 상업용지에 주상복합이 들어서고 한강변 성수전략정비구역 개발이 진행된다면 시세는 더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 이코노믹 리뷰(er.asiae.co.kr) - 리더를 위한 고품격 시사경제주간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