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 자산 급팽창…10년전 대비 2.5배↑

최종수정 2012.07.08 11:58 기사입력 2012.07.08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국내 금융권 자산이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2배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감독원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은행, 보험, 카드, 증권 등의 전체 금융권 자산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2804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GDP의 2.3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중 은행 자산이 1783조원으로 63.6%를 차지했으며 이어 ▲생명보험(443조원) ▲증권(234조원) ▲손해보험(123조원) ▲신용카드(82조원) ▲저축은행(59조원) ▲캐피털(43조원) ▲ 리스(29조원) ▲신기술금융(5조원) ▲자산운용(4조원) 순이었다.

은행 중 자산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으로 258조원이었으며 뒤이어 ▲우리은행(234조원) ▲신한은행(216조원) ▲ 기업은행 (180조원) ▲하나은행(151조원) ▲산업은행(128조원)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생명보험은 삼성생명 (155조원), 증권은 NH투자증권 (21조원), 손해보험은 삼성화재 (37조원), 카드는 신한카드(22조원)가 각 분야에서 덩치가 가장 컸다.
금융권의 자산 규모는 10년 전인 2001년 1134조원에 비해 2.5배가 커졌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말 2133조원, 2009년 말 2442조원으로 늘면서 지난해 말에는 2800조원까지 불어났다. 경제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그만큼 자금의 공급·수요가 많아졌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렇게 부풀어진 금융권 자산 규모에는 경제체질을 약화시키는 위협요인도 포함돼있다.

지난해 12월 말 은행의 원화대출금은 1072조원으로 자산의 60.1%에 달했다. 특히 은행들이 기업대출보다 가계대출에 주력하고 있어 신용카드 현금서비스·카드론 금액은 지난해 12월 말 19조8610억원으로 자산의 24.3%에 달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