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亞오전]美지표부진, 유럽 우려..'하락'

최종수정 2012.04.20 11:33 기사입력 2012.04.20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아시아 주요국 주식시장이 중국 주식시장을 제외하고는 하락중이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시장 예상치보다 부진한데다, 필라델피아 제조업 지수 역시 전문가 예상보다 부진했다. 이 때문에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되는 것에 대한 우려감이 제기됐다.
유럽 부채 위기도 여전한 불안요인이다. 프랑스와 스페인의 국채 모두 입찰에 성공했지만 발행 금리가 상승하는 등 불안 요인이 여전하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일 대비 0.4% 하락한 9548.14에, 토픽스지수는 0.4% 내린 810.72에 오전 거래를 마쳤다.

미국 경제의 회복 둔화 조짐에 도요타 자동차는 1% 넘게 하락했으며, JFE홀딩스는 해외 생산 설비를 늘린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4.7% 떨여졌다.
미츠이스미모토 트러스트 뱅크의 세라 아야코 스트레티지스는 "현재는 조정장세"라면서 "투자자들은 여전히 견조한 미국 고용지표에 기대를 걸었는데, 3월 들어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했다"고 말했다.

리치랜드 캐피탈의 알렉스 아우 이사는 "여전히 유럽은 자신들의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벌고 있다"면서 "향후 수년간은 패닉 상황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유동성마저 부족하다"면서 "투자자들은 현금 보유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현지시간으로 11시3분 현재 상하이종합지수는 2.42포인트(0.10%) 오른 2381.06을 기록중이다.

같은 시간 홍콩증시는 90.13포인트(0.43%) 내린 20904.88, 대만증시는 53.46포인트(0.70%) 하락한 7569.23을 나타냈다.

나주석 기자 gongg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