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랙리스트 앞두고 '장롱폰' 빛 보나

최종수정 2012.04.20 11:30 기사입력 2012.04.20 11:30

댓글쓰기

휴대폰자급제 시행땐 저가폰 대신 중고폰 유통 늘듯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5월부터 휴대폰 자급제(블랙리스트) 시작을 앞두고 중고폰 유통이 활발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휴대폰 자급제의 핵심은 유통구조를 다변화해 고가 스마트폰 중심의 판매 틀을 깨고 저가 휴대폰을 사고 팔도록 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국내 제조사들이 수익이 얼마 남지 않는 저가폰 제작을 꺼리는데다 중국 화웨이, 대만 HTC 등 해외산 저가 휴대폰도 우리나라 주파수 대역과 맞지 않아 수입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중고폰이 저가폰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사들이 거래하는 중고폰 유통량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온라인으로 중고 휴대폰을 사고 파는 SK텔레콤 의 'T에코폰'은 3월 유통량이 4만대를 넘어섰다. 처음 시작한 달 150대였던 것을 감안하면 거래량이 급증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총 4등급으로 나눠 중고폰을 매입하고 재판매 해외수출, 임대폰 등으로 활용한다. 유통이 활발한 기종은 2등급 기준 아이폰3S(매입가 14만5000원), 삼성 갤럭시S(매입가 13만5000원)이다.

지난달 22일부터 오프라인 대리점에서 중고폰을 사고파는 '그린폰' 프로그램을 시작한 KT는 조만간 '중고폰 요금제'를 내놓는다. KT 에 신규 가입하는 소비자에게 제공해온 요금할인 혜택을 중고폰 가입자에게도 제공하는 것이다. KT관계자는 "기존 KT 고객이 중고폰을 사면 단말기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고객 이탈을 방지하는 측면에서도 중고폰 유통을 더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통사들이 이처럼 중고폰 활성화에 나서는 것은 휴대폰 자급제 이후에도 당분간 고가 스마트폰이 대세를 이를 것으로 관측하기 때문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저가폰 생산이 활발해지기 전까진 20만원도 안되는 중고폰 거래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중고폰도 공단말기이기 때문에 가입자 정보가 담김 유심칩만 이통사에서 별도로 사서 끼워넣어 개통하면 된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