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성 교체' 맨유, 토트넘에 3-1 완승

최종수정 2012.03.05 08:05 기사입력 2012.03.05 08:05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박지성이 교체 투입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토트넘 홋스퍼를 물리치고 선두 싸움에 박차를 가했다.

맨유는 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1~201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경기에서 웨인 루니와 애슐리 영의 연속골에 힘입어 3-1로 완승을 거뒀다.

박지성은 후반 교체 투입돼 10여 분간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특별한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정규리그 3연승을 달린 맨유는 20승4무3패(승점 64점)로 2위 자리를 굳게 지키며 선두 맨체스터 시티(21승3무3패, 승점 66점)를 바짝 추격했다.

맨유는 전반 내내 홈 팀 토트넘의 공세에 밀려 고전했다. 엠마뉘엘 아데바요르와 루이 사아를 앞세운 토트넘의 공격은 위력적이었다.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선방으로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넘기며 힘겨운 승부를 펼쳤다.
하지만 선제골은 끌려가던 맨유의 몫이었다. 맨유는 전반 44분 영의 코너킥을 루니가 상대 수비와 경합을 펼치며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맨유는 후반 들어 추가골을 뽑아내며 점수차를 벌렸다. 후반 15분 루이스 나니가 오른쪽 진영에서 밀어준 패스를 영이 발리슈팅으로 연결해 골문 오른쪽 구석을 꿰뚫었다. 영은 후반 24분 중거리 슈팅으로 팀의 세 번째 골까지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맨유는 후반 42분 토트넘 저메인 데포에게 한 골을 허용했지만 남은 시간 추가실점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지동원이 결장한 선덜랜드는 4일 밤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선덜랜드는 9승7무11패(승점 34점)를 기록하며 리그 12위에 머물렀다.

스포츠투데이 김흥순 기자 sport@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