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리콘밸리의 힘?' 스탠퍼드大, 5년간 7조 기부 받아

최종수정 2012.02.09 10:39 기사입력 2012.02.09 1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스탠퍼드 대학이 미국 대학 역사상 최대액의 기부금을 확보했다. 실리콘밸리가 미국 대학의 재정 순위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스탠퍼드는 지난해 말까지 5년 간 62억달러(약 6조9000억원)의 기부금을 모금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 대학 역사상 최대 기부금이다.
스탠퍼드는 지난 2006년 10월 43억달러를 목표로 기부금 모금운동을 시작한 지 5년만에 목표를 모두 채웠다. 여기에 모금운동 이전 확보한 21억9000만달러가 포함됐지만 모금 기간 중 금융위기가 닦쳤다는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성과다.

다른 미국 명문대들과 비교해도 스탠퍼드의 모금 성과는 두드러진다. 동부 아이비리그의 예일 대학은 지난해 6월 마감한 모금운동으로 38억8000만달러를 긁어모았다.
컬럼비아 대학도 2013년 말 기한으로 50억달러를 목표로 모금을 진행 중이다.

스탠퍼드의 존 헤네시 총장은 "스탠퍼드 동문들의 반응이 매우 놀라웠다"고 말했다. 스탠퍼드를 위해 기부한 이는 모두 16만6000명. 이들은 56만건을 기부해 모교를 도왔다. 50만달러가 넘는 고액 기부도 23건이나 된다.
유명 기부자들도 눈에 띈다. 나이키 창업자 필립 나이트는 경영대학원을 위해 1억500만달러를 냈다. 최근 회사에서 물러난 야후의 공동창업자 제리 양 부부도 에너지ㆍ과학 빌딩과 관련해 7500만달러를 내놓았다.

기부금은 학교 경쟁력 확보에 사용됐다. 139명의 교수가 새로 충원되고 2억5400만달러 상당의 학부생 장학금이 신설됐으며 38개 건물이 신설되거나 개ㆍ보수됐다.

스탠퍼드는 미국의 대학평가기관이자 비영리단체인 대학지원위원회(CAE)의 2011년 자료에서도 하버드를 누르고 기부금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스탠퍼드는 5억9889만달러를 끌어 모아 오랜 역사 속에 미국에서 가장 막강한 동문을 자랑하는 최고 부자 대학 하버드의 5억9696만 달러를 근소한 차이로 넘어섰다.
스탠퍼드가 확보한 기부금은 침체에 빠진 캘리포니아주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정보기술(IT) 업체들 덕이다.

서부의 신흥 명문 대학이 동부의 최고 대학과 자금 경쟁에서 이겼다는 것은 그만큼 미국의 경제환경이 크게 변했음을 반영한다.

전미 대학 경영자 협회(NACUBO)의 2011년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 대학 기부금 보유 순위 1위는 하버드(317억달러), 2위가 예일(194억달러), 3위 텍사스(171억달러), 4위 프린스턴(171억), 5위 스탠포드(165억달러) 순이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