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해' 하정우-김윤석, 조선족 사투리-마작 완벽 마스터

최종수정 2010.12.06 16:23 기사입력 2010.12.06 16:23

댓글쓰기

'황해' 하정우-김윤석, 조선족 사투리-마작 완벽 마스터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영화 '황해'의 하정우, 김윤석이 입체적인 캐릭터를 위해 3개월 간의 트레이닝으로 연변 사투리와 마작을 완벽히 마스터했다. 이는 두 배우의 영화에 대한 열정이 엿보이는 것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치를 상승시키는 대목이다.

'황해'에서 연변의 택시 운전사 구남과 구남에게 청부 살인을 제안하는 살인청부업자 면가 역을 맡은 하정우, 김윤석. 두 배우는 하드 트레이닝을 통해 조선족 사투리와 마작을 완벽 마스터하며 캐릭터의 높은 완성도를 짐작케 하고 있다.

하정우와 김윤석은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기 3개월 전부터 하루 4시간씩 2명의 조선족 트레이너와 함께 생활하면서 조선족 사투리와 마작을 익히기 시작했다. 돈을 불리기 위해 마작방을 드나드는 구남과 마작을 즐기는 면가의 디테일한 손 동작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기 위해 하드 트레이닝에 몰입했다.
점차 마작의 재미를 느끼게 된 두 사람은 촬영이 시작될 즈음에는 트레이너와의 내기 게임에서 이길 정도로 마작 실력을 향상 시킨 것은 물론, 조선족 사투리까지 자연스럽게 익히게 됐다.

특히 하정우와 김윤석은 마작과 함께 자연스럽게 조선족 사투리를 배우는 동시에 자신만의 사투리 스타일을 만들어갔다. 실제 조선족 사투리는 관객들이 이해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한국 관객들을 위해 배우 스스로 사투리를 정제시키는 과정을 거쳐 구남과 면가만의 특색 있는 조선족 사투리를 탄생 시킨 것.

완벽한 캐릭터를 위해 사투리와 마작까지 마스터 한 하정우, 김윤석의 트레이닝 실력은 영화 속에서 줄곧 사용되는 사투리와 리얼한 마작방 장면들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추격자'의 나홍진 감독 하정우 김윤석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황해'는 빚을 갚기 위해 황해를 건너 온 남자가 살인자 누명을 쓴 채 지독한 사내들에게 쫓기면서 벌이는 절박한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황해' 하정우-김윤석, 조선족 사투리-마작 완벽 마스터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